8월 인구이동 3년만에 최대..대전 3개월째 인구 순유출

8월 인구이동 3년만에 최대..대전 3개월째 인구 순유출

대전, 충청권 4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인구 순유웊....세종 7월 이어 순 유입

  • 승인 2020-09-23 16:06
  • 수정 2020-09-23 16:55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전·월세 거래량과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 등이 늘면 지난달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3년 만의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대전은 충청권 4개 시도가운데 유일하게 3개월 연속 순유출을 기록하며 인구가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국내 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은 1만7860명이 대전시를 떠난 반면 1만 6995명이 대전으로 전입해 865명의 순유출을 기록했다. 순유출률은 0.7%이다.

대전은 지난 5월 2018년 이래 처음으로 200명이 순유입되며 순유입으로 돌아섰으나 다시 3달 연속 순유출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세종은 전년도 같은 달(5.6%)에 비해서는 다소 순유입이 줄었으나 전국에서 가장 높은 2.8%의 순유입률을 기록하며 2달 연속 인구 증가세를 이어갔다.

전국에서 지난달 시도밖으로 나간 인구보다 들어온 인구가 더 많은 시도는 세종(2.8%)과 경기(1.5%), 제주(1.0%), 강원(0.7%), 충북·부산(0.2%) 등 6개 시도에 불과하다.

충남은 순이동률이 0%로 보합세를 유지했다.

전국적으로는 전·월세 거래량과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 등이 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3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전입신고를 통해 파악된 국내 이동자는 61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9000명(8.7%) 증가했다.

이동자 수는 지난 2017년 62만8000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이동자 수 증가율도 지난 2005년(9.6%) 이후 가장 높았다.

한편 지난 7월 기준 대전의 출생아수는 56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78명에 비해 줄었다.

세종도 난해 311명에서 올해는 310명으로, 충북도 820명에서 712명으로, 충남은 1130명에서 1037명으로 모두 감소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2.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5.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