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용두동 A구역 재개발 사업, 재가동 하나

대전 용두동 A구역 재개발 사업, 재가동 하나

토지등소유자 3분의 2 동의, 토지면적 50% 확보 후 중구청과 사전협의
구역지정 전부터 현대, GS, 대우, 롯데, 현산, 계룡 등서 뜨거운 관심
추진위, "주민 화합 유도, 사업 기간 단축 위해 철저히 준비할 계획"

  • 승인 2020-09-23 17:33
  • 신문게재 2020-09-24 5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052401001849900078973
용두 A(3·4구역) 위치도.[사진=네이버캡쳐]
존치구역으로 남았던 대전 중구 용두동 A구역(3·4구역) 재개발 사업이 재가동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용두동 A 재개발 추진준비위원회가 구역 재지정을 위한 토지 등 소유자 동의와 토지면적을 확보한 뒤 중구청과 사전협의에 돌입하는 등 사업을 구체화 하면서다.

추진위는 중구청 검토 후 보완 등을 거쳐 공식적으로 구역 지정을 위한 입안제안을 할 계획이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용두동 A 구역 재개발추진준비위원회(위원장 이상섭)는 최근 구역 재지정을 위한 주민동의서를 확보 후 중구청에 제출했다.

용두동 A 구역은 용두동 56-53 일원으로 지난해 분양을 마친 목동 3구역을 비롯해 선화, 선화 B, 용두동 1구역 사업장 인근이다. 전체 면적은 약 11만 2066㎡다.

사업 동의율 부족 등으로 한차례 사업이 추진됐다가 무산돼 존치구역으로 지정된 곳이지만, 인근 정비사업장들의 원활한 사업 진행 등으로 다시 불이 붙었다.

주민들은 지역주택조합사업 방식과 LH 주거환경개선 사업 등으로 사업을 진행하려다 지주택 사업 리스크 등을 고려해 재개발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추진위는 구역지정 기본 요건인 토지 등 소유자 3분의 2 이상의 동의와 토지면적 50%를 확보한 뒤 입안제안 절차를 밟고 있으며 사전협의에서 나온 사항들을 보완해 정식적으로 입안제안을 할 계획이다.

추진위에선 구역지정까지 8개월에서 1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사업이 구체화 되면서 건설사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아직 구역이 지정되지 않았음에도 많은 건설사가 사업 수주를 위한 작업에 돌입할 정도다.

현대건설과 GS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10위권 내 건설사를 비롯해 지역 대표 건설사인 계룡건설 등이 사업지 조사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섭 추진위원장은 "주민들의 사업 의지로 입안제안 절차를 밟게 됐다"며 "추진위는 주민들의 화합을 유도하고 사업 기간 단축을 위해 철저히 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1. '사무장병원 의혹' 대전 A종합병원 수백억 진료비 환수 위기
  2.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3.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4. [포토] 롯데백화점 대전점 돌아온 겨울 '어그'로 따뜻한 겨울 준비
  5. 국회 세종의사당, 여야가 처음으로 머리 맞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