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대전시립연정국악원 26~27일 이틀간 무관객 온라인 공연
남미문학 원작을 재창작한 '이방인의 노래' 공연 앞둬
"아쉽지만 온라인으로 대전시민과 만나 기뻐" 소감 밝혀

  • 승인 2020-09-26 11:19
  • 수정 2020-09-26 14:2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이자람씨
세계가 주목하는 소리꾼 이자람 씨. 사진=대전시립연정국악원
소설책 읽기를 좋아하는 소리꾼 이자람 씨가 26일과 27일 이틀간 오후 5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에서 '이방인의 노래'를 무관객 온라인으로 공연한다.

이자람 씨는 올해 초 '노인과 바다'로 대전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공연은 무관객으로 진행하지만 대전에서 공연되는 이자람 씨의 첫 번째 공연으로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높다.

이자람 씨는 이메일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대전 관객을 직접 만나고픈 마음으로 리허설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스트리밍으로 전환돼 속상했다. 그러나 대한민국을 비롯한 전 세계가 지금 가장 염두 해야 하는 것이 안전이기 때문에 스트리밍 시뮬레이션을 준비하고 있다. 이렇게라도 대전 시민을 만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공연을 앞둔 심경을 전했다.

이자람 씨가 26일 선보이는 공연은 소설을 판소리로 재창작한 작품이다. 남미문학의 거장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대통령 각하, 즐거운 여행을'이라는 단편원작소설을 '이방인의 노래'로 각색했다.

스위스 제네바를 배경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오메로와 라사라 부부가 병을 고치기 위해 제네바를 찾은 전직 대통령과 우연한 만남, 변화의 과정을 이자람 씨의 따뜻한 목소리로 그려낸 것이 특징이다.

노인과 바다, 그리고 이방인의 노래까지 이자람 씨는 소설을 판소리로 재창작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소리의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자람 씨는 "소설을 원작으로 삼는 것은 제가 소설을 좋아하기 때문"이라며 "좋아하는 것을 많이 읽다 보면 이야기가 너무 좋다, 하고 싶다는 작품을 만날 때가 있다. 이런 작품을 차근차근 작품화를 시도 하는 것"이라고 작품화 과정을 소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문화예술 오프라인 공연이 올스톱됐다. 대안으로 나온 것이 온라인 공연이나 관객이 없는 공연은 예술가들에게도 새로운 도전이다.

이자람 씨는 "온라인 화면으로 관객을 만나는 공연은 처음이다.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하다. 저는 계속 관객분들이 공연장에 계시다고 상상하며 흥을 내 밸 예정"이라며 "관객분들도 같은 공간에 계시다고 상상하며 저와 같은 상상의 세계로 와주시면 좋겠다"고 관람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자람 씨는 춘향가 최연소 완창으로 기네스북 기록을 갖고 있고, 전승되는 5대 판소리를 모두 완창했다. 이뿐 아니라 외국 문학을 작창한 '사천가', '억척가', '노인과 바다' 등 매 작품마다 매진 행렬을 기록하는 세계가 주목하는 소리꾼이다.

이자람 씨는 "카메라 앞에서 실시간 공연인 만큼 욕심내지 말고 최선을 다해 기본을 잘해는 것이 이번 공연의 제1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발 관객이 있다는 상상과 스트리밍에 대한 이해가 잘 만나서 색다른 흥이 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자람 씨의 '이방인의 노래' 공연은 무관객 온라인 실황중계와 녹화중계로 진행된다. 유튜브와 대전시립연정국악원, KBS대전, 네이버 TV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을 검색하면 관람할 수 있다. 공연은 오후 5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20200926 _ 이자람의 노래 포스터 최종
MHWA4570
이방인의 노래 공연 모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