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의원,아산시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사업 예타 조사 대상 선정' 밝혀

강훈식 의원,아산시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사업 예타 조사 대상 선정' 밝혀

사업비 3464억원 규모…부가가치 4376억원, 취업 유발 3천명 예상

  • 승인 2020-09-27 09:36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clip20200926211538
강훈식 국회의원(사진,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아산시의 미래 최대 먹거리 관련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제품 기술개발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를 통과해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아산시가 바이오 헬스 산업의 신성장 분야로 각광받고 있는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의 상용화를 위한 기반시설 유치 노력에 청신호가 켜졌다

총사업비 3464억원 규모의 이 사업은 아산시가 산업통상자원부와 충남도, 순천향대가 함께 주관하는 사업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2022년부터 2028년까지 7년에 거쳐 진행된다.

아산시 배방읍에 건립될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센터'는 4376억원의 부가가치 창출과 함께, 50개 기업이 새로 창업되고 3000여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강 의원은 그동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각 부처에 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직접 설명하고, 주관 부처인 산업부, 충남도와 협력해 국회 토론회를 개최해 공론화에 나서는 등 전방위로 노력해왔다.

강 의원은 "강소특구라는 조개껍질이 갖춰진 만큼 진주가 될 미래 먹거리,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며 "예비타당성 조사를 잘 통과하고 실제 사업 시행까지 무사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