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38강 복중지전(?中之錢)

[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38강 복중지전(?中之錢)

장상현/ 인문학 교수

  • 승인 2020-09-29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제38강 복중지전(?中之錢) : 솥 가운데 있는 돈 꾸러미

글자로는 ?(솥 복), 中(가운데 중), 之(어조사 지), 錢(돈 전)자로 구성되어 있다.

본 이야기는 명심보감(明心寶鑑) 염의편(廉義篇)과 청구야담(靑邱野談)에 소개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감명과 교훈을 주고 있다. 특히 청렴(淸廉)한 공무원이나, 남다른 열성적인봉사(奉仕), 남에게 많은 인정을 베푸는 훌륭한 사람을 비유할 때 곧잘 인용되는 고사이기도 하다.

조선조 말기 마음이 강직하고 불의(不義)를 모르는 홍기섭(洪耆燮)이라고 하는 청렴하고 곧은 선비 한 분이 살고 있었다.

그는 재물에 대한 욕심이 없고 남의 것이라면 털끝만한 것이라도 손을 대지 않는 매우 청렴(淸廉)한 선비였기 때문에 집안이 몹시 가난하였으며 끼니조차 잇지 못하고 굶는 날이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에 부엌에 들어갔던 어린 계집종이 기뻐하며 뛰어와 돈 일곱 냥을 바치며 말하기를 "이것이 솥 안에 있었으니 쌀이 몇 섬일 수 있고, 나무가 몇 바리일 수 있습니다. 참으로 하늘이 주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공이 놀라 말하기를 "이것이 어찌된 돈인가?"하고 곧 "어제 저녁에 우리 집에서 돈을 잃어버린 사람은 찾아가시오." 이렇게 써서 대문에 붙여 놓고 기다렸다. 그러나 임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얼마 후 유씨 성을 가진 사람이 공을 찾아와서 문밖에 써 붙인 글의 내용이 무엇이냐고 묻자. 공은 자세히 그 내용을 말해주었다. 이에 유씨가 말하기를 "이치상 남의 솥 속에 돈을 잃어버릴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것은 참으로 하늘이 주신 것입니다. 왜 취하지 않으십니까?" 공이 말하기를 "그것은 내 물건이 아닌데 어떻게 내가 마음대로 사용하겠느냐"고 하며 단호히 거절을 하였다. 살펴 보건데 선생의 마음은 조금도 변화가 없었고 흔들림이 없었다.

그때서야 유씨가 엎드려 말하기를 "사실은 제가 지난밤에 선생의 댁에 솥을 훔치려고 왔다가 너무 가난한 것이 딱하기에 솥 속에 이것을 놓고 갔는데 이제 선생의 청렴함에 감동하고 양심이 저절로 우러나서 다시는 도둑질을 하지 않기로 맹세하고 앞으로는 항상 옆에서 모시기를 원하오니 염려마시고 취하소서"라고 하였다.

그러자 공이 곧장 돈을 돌려주며 말하기를 "그대가 착하게 된 것은 잘된 일이나 돈을 취할 수 없다"하고 하며 끝내 받지 않았다.

나중에 공은 판서(判書)가되고, 그의 아들 재룡(在龍)은 헌종(憲宗)의 국구(國舅/임금의 장인)가 되었으며 유씨 또한 신임을 얻어 몸과 집안이 크게 번성하였다.

우리나라는 대대로 '선비정신이라는 맑고 깨끗한 마음'을 사람이 지녀야할 가장 훌륭한 정신덕목(精神德目)으로 받들어 왔다. 그리고 우리는 이러한 훌륭한 정신의 소유자를 기리기 위해 청백리(淸白吏)라는 명칭을 정해놓고, 전국에서 청렴한 관리를 선발하여 왕이 직접 표창하고 전 백성들에게 알려 그 훌륭한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고자 했다.

조선 시대에 청백리는 자료마다 조금씩 다르게 나타나고 있지만.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하여 각종 문헌에 적게는 87명에서 많게는 218명까지 선발하였다고 기록되어있다.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의 목민심서(牧民心書) 청심편(淸心篇)에 "청렴은 공직자의 본연의 의무이며 모든 선(善)의 원천이고 모든 덕행의 근본이다. 청렴하지 않고 공직생활을 제대로 한 사람은 아직 없다(廉者牧之本務 萬善之源 諸德之根 不廉而能牧者 未知有也(염자목지본무 만선지원 제덕지근 불염이능목자 미지유야)"고 하였다.

이어서 그는 "청렴한 관리를 귀하다고 하는 까닭은 그가 지나는 곳의 산림, 샘, 돌까지도 모두가 그의 맑은 빛을 입기 때문이라고 하였다(所貴乎廉吏者 其所過山林泉石 悉被淸光/소귀호염리자 기소과산림천석 실피청광)"

그러고 보면 청렴은 공직사회만의 몫이 아니다. 경제적으로 풍족하지만, 치열한 경쟁시대인 현시대에 더욱 절실히 요구되는 시대정신이 바로청렴이며. 개인과 조직은 물론 국가관리의 핵심 요소 또한 청렴이라 할 수 있다.

어느 나라 어느 사회이건 조그마한 뇌물이나 부정한 행위는 늘 있어왔다. 그러나 요즘처럼 양심마저 저버리는 참담(慘憺)스러운 부정은 들은 바가 없다. 부정한 자가 도리어 궤변(詭辯)과 당당함을 더하는 처사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겠다.

수십 년의 인고(忍苦)를 참아내고 겨우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낸 위안부 할머니들을 농락하고 염치없는 방법으로 수탈한 도둑이 국민의 대표라니, 그렇다면 그를 대표로 인정하고 있는 국민들은 모두 도둑이란 말인가? 더구나 뒤에서 그를 비호하며 맞장구를 치는 또 다른 권력들은 오히려 도둑의 수괴(首魁)들의 행태와 다를 바가 없다.

또 다른 도적은 양심마저 저버린 몰염치(沒廉恥)한 자이다. 저가(低價)항공사의 대표였던 이모 의원은 정말 뻔뻔하기가 이를 데가 없다. 그는 온갖 거짓과 뒷 권력을 이용해 교묘히 법망을 피해 자신의 욕심을 채우고 많은 근로자들의 가슴에 뺄 수 없는 대못을 박고도 매양 거짓으로 일관한다. 이러한 자들은 권력을 등에 업고 건전한 사회를 멍들게 하고, 자칫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나쁜 짓과 거짓을 하더라도 나만 잘 살면 된다는 반윤리(反倫理)를 가르치고 있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이미 대한민국은 '윗물이 이미 흐리니 아랫물이 맑기는 어렵다(上流旣濁 下流難淸/상류기탁 하류난청)'는 정약용선생의 말을 넘어 부패의 범람시대로 들어선 것 같다.

너도 나도 부정과 비리를 자랑으로 여기는 나라가 되었으니 건전한 국가와 밝은 사회를 기대하기가 어렵다.

청렴이라는 큰 울림으로 부패해가는 이 나라, 이 사회를 바로세울 수 있는 지도자를 기대해보는 때가 지금처럼 간절한 적이 없었다.

모두들 정신 바짝 차리고 깨어있어야 한다.

장상현/ 인문학 교수

5-장상현-박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2.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3.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4.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