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quiet 대전 교육, 'Be Quiet!'

[편집국에서] quiet 대전 교육, 'Be Quiet!'

경제사회부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9-27 19:55
  • 신문게재 2020-09-28 18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22401010015365
이현제 기자
대전의 한 특성화고등학교 학생이 논산으로 나간 현장실습 중에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며 경찰서에 신고했다.

피해자도 남자 학생이고, 피의자도 20대 남성이었다.

나 또한 '동성 간의 설마 진짜 성추행이 있었겠어?'라는 작은 선입견을 가진 채 취재를 시작했다.

지난 9월 15일 오전 10시부터 대전교육청의 담당 장학사와 통화를 시도하고 4시간가량이 지난 오후 2시가 넘어서 연결됐다.

"기자님. 특성화고가 어렵습니다.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사실관계 확인 후 해당 학교로 전화를 걸었다. 4명의 교사와 통화한 뒤에야 해당 사건에 대해선 교감 선생님이 언론 대응을 일원화하기로 했다는 전달을 받았다. 교감 선생님과 통화를 했다.

"바로 다음 날 피해 학생을 학교로 데리고 왔고, 빠르게 초동조치해서 문제없습니다. 해당 회사는 저희 학교에서 수년간 취업시키던 선도기업입니다. 한 직원의 호의를 학생이 불편하게 여긴 단순한 일이었습니다."

논산경찰서로도 사건 접수 여부를 확인한 결과 사건 접수가 일주일이 지난 동안 소환조사 일정도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교육청, 학교, 심지어 신고를 받은 경찰까지 대수롭지 않은 해프닝으로 여기는 듯했다.

2일간 취재를 이어가면서 추가 피해자 증언까지 연이어 나오고, SNS상에도 해당 기업으로 계속해서 현장실습 보내는 것에 문제를 제기하는 졸업생들의 글도 올라왔다.

피해 상황을 자세하게 묘사하는 피해자들의 댓글로 한동안 온라인상에선 '핫'한 공간이 되기도 했다.

사건의 공론화로 경찰은 추가 피해자의 증언과 함께 피의자의 여죄를 파악하고 있다. 학교는 피해 학생들을 다른 업체로 현장실습 보내기로 약속했고, 교육청에선 현장실습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는 대안을 내놨다.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현장실습 기업의 혜택과 함께 책무를 강화하는 조례까지 만들겠다고 했다.

하지만 너무 안타깝다. 너무 조용하다. 그 누구 하나 나서서 책임지겠다는 사람이 없다. 학교는 성과를 내기위해 학생 취업시켜야 하는 업체 눈치 보기에만 급급하고, 교육청은 '들은 바 없다', '학교와 업체 사이의 일이다'라는 핑계만 반복하고, 담당 교사란 사람은 논란이 된 SNS 글에 '허위사실 유포시 법적대응하겠다'는 댓글을 달지 않나. 지역 학생들의 현장실습 과정에서 성추행 문제가 드러났는데, 대전 교육의 수장이라는 교육감은 어떤 대책이나 공식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다.

안타깝다. 이번 사건은 한 용기 있는 피해자에 의해 수면 위로 드러났다. 과거 피해자들의 경우엔 사회로 나간 첫 취업장에서 본 피해에 트라우마도 호소하고 있다. 피해자에 의하면 구강성교까지 강요했다는 피의자. 매년 대전에서만 7, 800명씩 현장실습을 나가는 데 과연 이러한 피해자가 한 명뿐일까.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2.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