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작업세계 조망하는 대전 첫 전시
새로운 추상회화의 지평 언 작가
2020년 신작부터 주요 수작 공개

  • 승인 2020-09-28 15:43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접합20-09, 2020, 마포에 유채, 100x100cm
접합20-09, 2020, 마포에 유채, 100x100cm
단색화의 거장이자 제17회 ‘이동훈미술상 본상’을 수상한 하종현 화백의 특별전시가 대전시립미술관 5전시실에서 29일부터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하종현 화백의 작업세계를 조망하는 동시에 첫 대전 전시로 13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하종현 화백은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하고 회화와 비회화의 경계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형식 실험을 통해 독창적인 기법을 만들어 냈다.

마포를 이용해 캔버스 뒷면에 안료를 밀어 넣는 독특한 기법은 회화의 세계를 '물질'과 '신체'가 접하고 관계를 맺으며 빚어내는 새로운 추상회화의 장을 열었다는 평가다.

'접합' 연작은 그림 앞에서 그린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한 대표적 작품이다. 캔버스 뒷면에서 신체를 이용해 물감을 밀어 넣어 거치고 성긴 천의 틈새로 물감이 올올이 배어 나오는 독특한 조형성이 특징이다.

이는 어린 시절 진흙과 지푸라기를 배합해 바르는 흙벽과 한약재를 짤 때 삼베 사이로 나오는 진액을 연상시켜 한국적인 정서와 고유한 미의식이 발현되는 세계기도 하다.

이번 전시는 1960년 화업 초기 시절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60년간 제작된 작품 중 수작 13점을 선보인다. 특히 한국 최초의 기하 추상회화라고 평가받는 '엥포르멜과 기하추상의 시기' 작품도 포함돼 있다. 또 2020년에 제작한 신작 4점도 대전에서 처음 공개된다.

한편 이번 특별전 개막식은 10월 29일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수상작가 시상식과 동시에 개최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탄생 67-1,2, 1967, 캔버스에 콜라주(2000년 재제작)
탄생 67-1,2, 1967, 캔버스에 콜라주(2000년 재제작)
접합, 19-96, 2019, 마포에 유채, 259x194cm,
접합, 19-96, 2019, 마포에 유채, 259x194c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2.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3.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4.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5. 제4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예산국수 누들 배틀 트립' 성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