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 승인 2020-09-29 09:21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1218206053
게티이미지 제공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한 낮의 햇살은 따갑지만 언뜻언뜻 뺨을 스치는 바람의 서늘함에 깜짝 놀라곤 한다. 높고 깊은 하늘을 무심코 올려다 본다. 길을 가다 나도 모르게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게 된다. 목화송이 같은 흰구름이 한가롭게 떠다닌다. 구름들 사이로 짙푸른 하늘이 깊은 우물 같다. 지난 주말 오후 한가로이 대전 중앙시장을 어슬렁거렸다. 오래 신은 등산화 밑창이 떨어져 수선을 맡겼다. 금요일 계룡산에 올랐다 내려오면서 걸을 때마다 걸리는 느낌이 있어 발을 들어 보니 밑창이 너덜너덜해졌다. 시장 한켠 수선집에 등산화를 맡기고 모처럼 시장 구경을 했다. 통닭집은 여전히 손님이 많았다. 가마솥에서 튀긴 통닭을 앞에 놓고 소줏잔을 부딪치며 얼굴이 불콰한 아저씨들. 골파, 부추, 호박을 올망졸망하게 펼쳐놓고 팔다 피곤했던지 할머니가 고개를 끄덕이며 졸고 있었다.

불 꺼진 점포가 곳곳에 보였다. 베트남 쌀국수 집은 문이 굳게 잠겼다. 시끌벅적한 시장 분위기가 많이 가라앉았다. 중고 옷가게 골목도 썰렁했다. 사람들이 제법 드나들었던 곳인데 찬바람이 돌았다. 어슬렁거리며 걷다가 음악 소리가 들려 멈췄다. 오래된 카세트 테이프와 옷을 파는 집이었다.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이었다. 오랜만에 듣는 노래였다. 가게 출입문 옆 먼지가 뽀얗게 쌓인 스피커에서 흘러나왔다. 뱃속 아래에서 끌어올리는 듯한 창법이 인상적인 루이 암스트롱은 재즈의 신이었다. 재즈는 미국 흑인들의 본거지 뉴올리언스에서 탄생했다. 아프리카에서 노예로 끌려와 인간 이하의 삶을 살았던 사람들. 재즈는 그들의 애환이 녹아 있다. 그래서 가슴을 울린다. '푸른 나무가 보여요. 빨간 장미도. 그들이 당신과 날 위해 피어나는 걸 지켜봐요. 전 혼자서 생각하죠. 정말 멋진 세상이라고~' 아픔과 슬픔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 아닐까. 찰리 채플린이 말했다. "인간의 삶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

'what a wonderful world'가 나오는 영화가 있다. 로빈 윌리엄스 주연의 '굿모닝 베트남'. 로빈 윌리엄스는 베트남 전쟁이 한창인 60년대 중반 공군 라디오 방송 디제이로 부임한다. 윗선의 갖가지 규제로 어려움을 겪지만 로빈은 그런 건 아랑곳 않고 하고 싶은대로 방송한다. 파격적인 방송은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유쾌 통쾌 발랄한 방송 진행은 군인들에게 즐거움과 위로가 된다. 이 영화에서 로빈이 방송 시작할 때 "굿~모닝 베트남"을 소리높이 외치면 이 노래가 나온다. 헬리콥터들이 공중으로 솟아오르고 천지가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이 슬로모션으로 나오면서 이 노래가 흐른다. 전쟁의 참혹함 속에서 루이 암스트롱은 아름다운 세상을 노래한다. 미국이 원하는 아름다운 세상은 뭘까. 이 노래가 미국의 권력자들에게 묻는 것 같다. '하늘에 떠있는 무지개의 색깔, 정말 아름다워요~.'


우난순 기자 rain4181@

세계적인 재즈음악가 루이 암스트롱의 내한 공연
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2.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3.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4.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5. 제4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예산국수 누들 배틀 트립' 성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