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T 차기 이사장 선임 지연 불가피

NST 차기 이사장 선임 지연 불가피

이사장추천위원회 구성 한 달째 개최 시기 미정
내달 국감 등 영향으로 추천위 개최 여부 불투명

  • 승인 2020-09-28 17:00
  • 신문게재 2020-09-29 2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NST 로고
정부 과학기술 출연연을 관장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차기 이사장 선임 지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원광연 이사장이 다음 달 22일 퇴임을 앞둔 가운데 차기 이사장을 어떤 방식으로 선임할지조차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NST)에 따르면 이달 초 NST 정관에 따라 이사장추천위원회 구성을 마쳤으며 개최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 이사장추천위원회를 통해 공모제와 추천제 중 선임 방식을 결정해야 하지만 이를 논의할 회의가 열리지 않으면서 현재 차기 이사장 선임 절차가 답보 상태에 빠져 있다.

이사장 선임 과정에 통상 2~3개월가량이 걸리는데 추석 명절 이후 3주도 채 안 남은 원광연 이사장의 임기를 고려하면 이사장 공백 사태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차기 이사장 선임이 지연된 데는 이사장추천위원회 구성 비율을 놓고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NST 이사와 출연연 원장으로 구성되는데 각 비율을 놓고 논의 시간이 걸렸던 것이다. 지난 6월부터 이사장추천위를 구성한 결과 최종적으로 출연연 원장 4명과 이사 3명·당연직 2명 총 9명으로 구성됐다.

NST는 국내 25개 출연연을 육성·지원하는 기관인 만큼 NST 수장의 공백은 출연연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또 내년 1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한국천문연구원 등 6개 출연연 원장 임기가 동시에 끝나는 상황에서 자칫 연쇄 지연 우려도 나오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출연연 원장 선임에도 영향을 미칠 것을 염두에 두고 선임은 NST 이사장 선임 후로 미루되 공모 절차는 예정대로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당초 과기정통부와 NST는 추석 전 이사장추천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국정감사 준비 등으로 인해 시기가 지연된 것으로 파악된다. 추석 연휴 이후 다음 달부턴 국정감사 일정으로 이사장추천위원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빨리 선임 절차를 진행해야 하는데 국정감사 등 여러 상황이 진행되다 보니 지연되고 있다"며 "10월 개최도 현재로선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2.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3.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4.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