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외롭지 않아요"…지역대학 유학생 전통문화 체험 열어

"추석 외롭지 않아요"…지역대학 유학생 전통문화 체험 열어

한가위 맞아 대학마다 송편 나누며 민속 명절 체험 행사

  • 승인 2020-09-29 14:17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한복체험 기념촬영
28일 한밭대 국제교류관에서 한복체험을 진행한 유학생들이 최병욱 총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국 향수를 달래며 한국 명절 문화를 배워요."

한가위를 앞두고 대학마다 외국인 유학생들과 함께 송편을 빚고 민속 체험을 하는 등 한국 명절의 의미를 나눴다.

공주대 국제교육원은 지난 28일 강의실 및 교내 운동장에서 외국인 한국어 연수생 52명을 대상으로 한국명절 문화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고유 전통 문화인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한가위 소개를 비롯한 한국 문화체험과 한국문화 이해를 돕고자 마련됐다.

행사에 참여한 한국어 연수생들은 한가위 대표 음식으로 송편을 직접 만들고, 고유 전통 의상인 한복을 입는 체험 등 우리나라의 전통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서로간의 친목과 소속감을 고취시키는 시간을 가졌다.

응웬둥렁부 베트남 연수생은"한국 전통문화의 다양성과 문화적 매력으로 직접 송편을 빚고 먹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라며"한국전통 음식문화에 대한 이해와 한국인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추석의 의미와 한국예절을 배웠다"고 말했다.

한밭대도 지난 28일 교내 국제교류관 로비에서 유학생들에게 한가위 맞이 송편 선물과 한복 입어보기 등 전통문화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추석을 앞두고 유학생들에게 한국의 명절에 대해 알리고 함께 정을 나누며 타국에서의 생활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는 최병욱 총장이 유학생들에게 덕담을 전했다.

또한 유학생들은 각자 본인에게 어울리는 한복을 입어보며 최 총장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체험도 즐겼다.

케이시 멘사(가나, 대학원생)는 "유학생들을 살펴 주셔서 감사하고 코로나19 때문에 한국인들도 고향에 오지 말라는 뉴스를 봤는데 그래도 모두들 즐거운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용준 국제교류원장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유학생 그룹을 나누어 진행했으며,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계기와 함께 고국에 가지는 못하지만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3.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