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외교부 공무원 비위행위 고위공무원에 집중"

이상민 의원 "외교부 공무원 비위행위 고위공무원에 집중"

  • 승인 2020-09-29 14:12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이상민
외교부 공무원 비위행위가 고위공무원에 집중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민(대전 유성을)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공관장 등 고위 공무원 직급에서 발생한 비위행위는 28건으로, 전체 비위행위 77건 중 36%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관장 등 고위공무원의 비위행위 유형은 갑질이 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비위 행위가 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파면·해임·정직과 같은 중징계 처분은 11건 견책·감봉 등의 경징계 처분은 17건이다.

이상민 의원은 "모범을 보여야 할 고위 공무원들이 전체 비위행위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공관장 등 고위 외무 공무원의 비위행위는 대한민국의 국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