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2건 선정

청양군,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2건 선정

  • 승인 2020-09-30 17:41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문화재청 주관 '2021년 지역 문화재 활용 사업'에 2건이 선정됐다.

군에 따르면 두 사업은 향교 서원 활용사업과 생생문화재 사업이다.

두 사업은 문화재청의 대표 사업으로 지역 문화재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활용해 주민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 창출을 위해 기획됐다.

군은 내년 청양향교(충남 기념물 제133호)에서 'Post향교!, In향교!'를 주제로 교육·문화·체험 등 4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모덕사(충남 문화재자료 제152호)에서는 '위기의 조선, 그리고 최익현'을 주제로 4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모덕사 프로그램은 올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

김돈곤 군수는 "문화재 활용사업은 지역 선조들이 물려준 역사적 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것"이라면서 "청양만의 차별화된 문화 콘텐츠를 마련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3.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4.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2.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3.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4.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