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버려진 혈액만 11만팩

최근 3년간 버려진 혈액만 11만팩

현혈자 수도 2년전보다 10만명 줄어

  • 승인 2020-10-02 08:15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10-02 08;09;56
 사진=신현영 의원실 제공
최근 3년 동안 폐기한 혈액이 11만여 유닛(1회 헌혈용 포장 단위)에 달하는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비례)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폐기된 혈액의 양은 총 11만5천895 유닛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된 혈액은 2017년 3만7000여 유닛에서 2019년 4만2000여 유닛으로 6%가량 증가했다.

항목별로는 혈액 제제(혈액을 성분별로 분리해 생산하는 의약품) 과정 중 양 부족·양 과다 등으로 인한 폐기가 3년간 10만여 유닛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한편 헌혈자 수는 2017년 271만여 명에서 2018년 268만여 명, 2019년 261만여 명으로 매년 감소했다.

신 의원은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헌혈자 감소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정부는 폐기되는 혈액이 최소화되도록 개선의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4.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5.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