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나라마다 특색 있는 차 문화

[대전시다문화]나라마다 특색 있는 차 문화

  • 승인 2020-10-14 15:50
  • 신문게재 2020-10-15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차 문화
차 문화2
가을에 접어들며 아침과 저녁의 날씨가 쌀쌀해짐에 따라 따뜻한 차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예로부터 한국에서의 차는 단순히 마시는 것뿐만이 아닌 몸과 마음을 쌓는 예의문화로 여겨졌다.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전통차는 오곡차, 보리차, 옥수수차 등이 있으며 그 외에도 오미자차, 모과차 등 계절 과일차 종류가 있다. 그렇다면 다른 여러 나라의 차 문화는 어떠할까?

중국은 차를 지배하는 면적이 세계 1위를 차지할 만큼 차를 굉장히 좋아하며 중국인들에게 차는 일상생활의 일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중국은 넓은 영토만큼 각 지역에 따라 차를 마시는 풍습도 다양하다. 영국은 주로 홍차를 선호하는 편이며 소비량은 1인당 연간 약 2.6kg이다. 영국인은 매일 4~5번 정도 차를 마시는데 아침에 일어나서 먹는 차, 오전에 먹는 차, 오후에 먹는 차, 저녁에 먹는 차 마다 부르는 명칭이 다르다. 러시아는 17세기에 중국의 차 문화에서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러시아인들은 관습적으로 주전자에 차를 따로 우려내어 끓인 물에 희석하여 마신다고 한다. 터키는 한때 커피를 많이 마셨지만 이제는 홍차를 더 선호한다고 한다. 터키인들은 차를 진하게 끓여낸 다음 다시 뜨거운 물로 희석해서 마시는 관습이 있다. 이처럼 각 나라마다 특색 있는 차 문화를 엿볼 수 있다.

유아려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4.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