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도심융합특구' 대전 후보지 결정 신중해야

[사설]'도심융합특구' 대전 후보지 결정 신중해야

  • 승인 2020-10-15 16:14
  • 신문게재 2020-10-16 19면
산업과 주거, 문화를 한 곳에 담는 혁신지구로 400개가 넘는 기업을 유치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모델로 하는 ‘도심융합특구’에 대전시가 포함됐다고 한다. 혁신도시에 묻히기는 했지만, 대전으로선 지역발전 호기로 경사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혁신도시가 공공기관 위주라면 도심융합특구는 민간기업이 중심이 되는 대규모 지역혁신 성장 프로젝트다. 도심융합특구는 대전을 비롯해 대구, 부산, 광주, 울산 등 수도권을 제외한 주요 광역시가 포함돼 있는데,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협의해 특구 선도사업지를 선정해야 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이에 대전시는 자치구와 협의를 통해 사업 후보지를 결정하고 국토부에 신청서를 내도록 하는 일정을 밟고 있는데, 일부 자치구에서 불만도 제기되는 분위기다. 촉박한 사업 시기로 인해 사업 추진이 용이한 쪽으로 기울고 있다는 것이다. 대형 프로젝트 사업을 하다 보면 소외되는 곳이 있기 마련이다. 사업 후보지 선정과정에서 대전시의 합리적인 해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후보지 선정 측면에서 대전이 골고루 발전하도록 균형발전에 좀 더 신경 쓸 필요가 있다.

후보지 발표 과정에서 나타날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법적 요건 마련도 서둘러야 한다. 도심융합특구 관련법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후보지 선정 시 땅값 상승 등의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특구 조성에 따른 기대효과는 받아들여야 하지만, 부동산 폭등으로 인한 사업 저해 요인은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연말께 관련 특구법이 제정·공포되면 구체적 사업내용이 나올 예정이고, 특구 지정을 거쳐 2022년부터 사업 본격화될 예정이다. 혁신도시와 함께 도심융합특구의 제대로 된 완성을 위해 대전시가 대응팀을 조속히 꾸릴 필요가 있다. 두 사업은 대전을 혁신적으로 성장시키는 ‘쌍두마차’다. 줄고 있는 대전시의 인구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기대다. 대전시가 사업 추진 과정에서 후회 없도록 후보지의 장·단점을 잘 분석해 주길 바란다.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