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품은 대동의 사계절… 부디 천천히 흐르라

하늘을 품은 대동의 사계절… 부디 천천히 흐르라

  • 승인 2020-10-15 09:23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DSC_1727
철거된 집터에서 수풀이 무성하게 자랐다.
⑦대동

대동의 하늘은 대전 전체를 품은 큰마음 같다. 하늘 아래 고요한 동네, 누구도 범접하지 못할 이곳은 새 시대를 준비하기에는 아직 보여줄 것이 많다. 수풀 드리웠던 여름날의 꿈도, 발아래 펼쳐진 그림 같은 세상도 보지 못한 이 많으리. 대동의 시간은 조금 천천히 흘렀으면 좋겠다. 촌각을 다투는 세상사에서 이곳만은 한없이 품어주고 싶구나.

DSC_1747
DSC_1833
DSC_1900
DSC_1909
대동의 전경은 대전 시내를 품는다. 저 멀리 철도타워가 보이고, 마천루처럼 솟은 아파트들이 그림처럼 늘어져 있다.
DSC_1914
DSC_1905
2020090201010002357
시민사진전문기자=이강산(시인·소설가·사진가)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됐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