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완화 후 첫 주말… 세종수목원서 관람객 힐링

거리두기 완화 후 첫 주말… 세종수목원서 관람객 힐링

4계절 전시온실 등 '도심 속 쉼터' 개장

  • 승인 2020-10-18 08:37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사계절 copy
17일 개원한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외부(위)와 열대온실 내부. /국립세종수목원 제공
세종시 도심 중앙에 자리한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의 사업 준비와 공사를 마치고 관람객을 맞았다.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뒤 처음 맞은 주말, 시민들은 국내 최대 규모의 4계절 온실을 갖춘 '도심 속 쉼터'를 찾아 힐링의 시간을 보냈다.

17일 열린 개장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방문해 세종수목원 추진 경과와 현황, 향후 운영 방향 등을 보고받고, 관람객들과 인사를 나누며 함께 수목원을 둘러보았다.

정 총리는 개원 축사를 통해 "과거 행정수도 이전 추진과 행복도시 세종시 건설에 뜻깊은 인연을 갖고 있다"라며 "앞으로 세종수목원이 국립세종도서관과 건립 중인 국립박물관단지와 함께 세종시의 문화 인프라 조성에 큰 역할을 하기를 바라며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정 총리는 입장객 제한, 관람방법 조정, 입장객 발열 검사 실시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에 세심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과 자원화를 위한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됐다.

수목원 관람2
17일 정세균 총리가 국립세종수목원 개원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함께 둘러보고 있다. /국립세종수목원 제공
규모는 축구장 90개를 합쳐놓은 크기인 65㏊로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이자 전국 세 번째 국립수목원이다. 4계절 전시 온실, 한국전통정원, 분재원 등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여 개의 다양한 주제 전시원에 2834종 172만 그루의 식물이 있다.

세종수목원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 마감 오후 5시)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코로나 19 재확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동시 관람객 입장을 5000명으로 제한한다. 사계절 전시 온실은 수목원 홈페이지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같은 시간에 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입장료는 시범 운영 기간인 12월 31일까지 무료이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4.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4.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