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경위 살펴라"

문 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경위 살펴라"

"결정 적절했는지 따져봐야한다는 것"
택배 산재보험 제외 실태 점검도 지시

  • 승인 2020-10-18 20:24
  • 신문게재 2020-10-19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환담장 이동하는 문 대통령<YONHAP NO-2820>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일부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했다는 보도와 관련 철저한 진상파악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옵티머스 관련 지시는 지난 14일 "검찰에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한데 이어 두 번째다.

현재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론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강 대변인은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와 관련한 결정이 적절했는지 허술한 점은 없었는지 등을 정부도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주요 택배업체를 대상으로 택배 노동자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실태 점검도 지시했다.

최근 택배 배송 중 과로사한 노동자 문제와 관련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서를 대리점에서 대필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해당 택배업체는 물론 주요 택배업체를 대상으로 산업안전보건과 관련한 철저한 감독 및 점검을 지시하는 한편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 실태와 관련해서도 엄정한 조사를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앞으로 정부는 대필 의혹이 사실인지 여부, 노동자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회사에서 산재 제외 신청서를 쓰게 하고 있는지 여부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