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코로나 시대 기업의 전략' 세종경제포럼 온택트로 재개

‘포스트코로나 시대 기업의 전략' 세종경제포럼 온택트로 재개

세종상의 제11차 세종경제포럼 조찬세미나
전영민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 초청 강연
새로운 역량확보·공감 기반한 리더십 강조

  • 승인 2020-10-20 22:05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세종경제포럼_이두식 회장
이두식 세종상의 회장이 20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열린 온택트 '세종경제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세종상의 제공
"코로나19는 바이러스에 관한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사회·문화적 변화가 본질입니다. 과거 라이프 스타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변화의 본질을 이해해야만 새로운 시대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

20일 '세종경제포럼' 특강에 나선 전영민 롯데엑샐러레이터 대표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지역 기업의 전략에 대해 강조했다.

전 대표는 "재택근무라는 업무방식의 변화는 감염예방에는 도움이 되지만 새로운 아이디어 도출의 기회를 잃고, 빠른 의사결정과 실행에는 비효율적"이라면서 "사람은 바이러스 환경에 적응하면서 대면과 비대면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방법을 찾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기업인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대체될 기술에서 벗어나 새로운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라며 "인간적인 기업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공감에 기반을 둔 리더십을 지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1차 세종경제포럼 조찬 세미나'는 세종상공회의소 주관으로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학계,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로 중단된 지 1년여 만에 전국 상의 최초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재개됐다. 온택트는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의 신조어다.

이두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세종경제포럼이, 전국 상의 최초로 온택트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열렸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의해 다수의 인원이 참석하지 못했지만, 영상을 통해 더 많은 기업인과 세종시민에게까지 공유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이범구 농협은행 세종본부장, 이무성 하나은행 대전세종영업본부 지역대표가 참석해 후원금을 전달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