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 떨어지고 강한 바람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 떨어지고 강한 바람

  • 승인 2020-10-22 05:00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2일 날씨
22일 남부지방과 제주도 지역에서는 오전에 비가 그치더라도 충청도에는 밤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에 서울, 경기도와 강원 영서 북부에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으나, 강수 구름대가 빠르게 이동하면서 강수지속 시간이 짧아 강수량은 많지 않겠다.

예상강수량은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경남 해안에 10~40mm, 서울, 경기도(경기 남부내륙 제외), 강원 영서북부, 서해5도에는 5mm 미만으로 적을 것으로 보인다.

아침 기온은 전국이 5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고, 중부내륙과 남부산지에는 영하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5도 낮 최고기온은 17~22도가 되고, 예보 기간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게 벌어지겠다.

특히, 22일부터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돼 대전 아침 최저기온 6도에 초속 2~3m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4~5도가 전망된다.

당분간 대기가 건조하겠고 22일 오후부터는 바람도 차차 강해지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에 주의해야 한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