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주년 한국신협,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 수상

60주년 한국신협,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 수상

천주교 대전교구 백현 바오로 신부 추천
서민과 소외계층 위한 금융 60주년 의미

  • 승인 2020-10-22 16:30
  • 신문게재 2020-10-23 8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image_readtop_2020_1085561_16033534644402163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왼쪽)이 22일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요셉 주교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제공)
한국신협이 올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축복장을 받았다.

신협중앙회는 22일 오후 4시 천주교 부산교구청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로마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번 축복장 수여식은 지난 7월 천주교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한국신협은 1960년 메리 가브리엘라 수녀와 장대익 신부가 저축을 하거나 누구에게 돈을 빌려주기가 어려운 실정을 극복하고자 시작한 신용협동조합운동에서 태동했다.

한국신협이 지난 60년간 사람과 공동체의 가치를 중시하는 금융협동조합의 정체성을 지키며, 서민과 소외계층 같은 세상의 약자를 돕고 금융혜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한 것에 대한 인정받은 것이다.

교황 축복장은 1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받고,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청 주교가 직접 전달했다.

김 회장은 "개인의 영예가 아닌 초창기 신협 선구자들의 희생과 사랑, 조합원과 이용자들의 참여, 모든 임직원들의 헌신에 대한 더할 나위 없는 큰 찬사이자 영광"이라며 "축복장 수상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와 어두운 곳을 밝히는 신협의 정신을 되살려 신협이 서민들에게 축복의 통로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