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견하다"… 글꽃중 학생 선행 알렸다

문 대통령 "대견하다"… 글꽃중 학생 선행 알렸다

문화재 기증한 조민기 학생 칭찬
"어린 학생으로서 참으로 훌륭한 일"

  • 승인 2020-10-26 13:58
  • 신문게재 2020-10-26 8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문 대통령,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YONHAP NO-6037>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 문화재를 기증한 대전 글꽃중 3학년 조민기군에게 특별한 감사인사를 전했다.

앞서 조군은 동해가 'Sea of Korea'로 적힌 18세기 고지도와 조선 시대 서적을 청와대에 기증한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수집의 열정과 안목, 그리고 아름다운 기증'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SNS에 "너무 늦기 전에 감사를 표하고자 선행을 알린다"며 조군의 문화재 기증 사실을 알렸다. 조군이 기증한 문화재는 18세기 영국에서 제작된 세계지도와 일본의 옛 서적 '풍공유보도략' 하권 두 점이다.

문 대통령은 "18세기 세계지도는 유일본은 아니지만, 한국의 동해를 조선해의 영문표기인 'Sea of Korea'로 표시하고 있어 '일본해' 표기가 옳다는 일측 주장이 역사 왜곡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이어 "청와대는 두 점의 문화재가 임진왜란 연구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여 국립진주박물관을 기증처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기증절차 과정에서 조군은 문화재를 추가 기증했다.

문 대통령은 "조민기 학생은 추가로 '풍공유보도략' 상권, 조선 후기와 청나라 서적 일곱권을 함께 기증해주었다"며 "문화재에 함께 편지를 보내왔는데, 어린 학생인데도 참으로 가상하고 기특한 마음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조군은 지난해 2월에도 안중군 의사의 재판과정을 보여주는 '안중근 사건 공판 속기록' 네 점을 기증했다. 두 달 뒤 문 대통령은 조군을 청와대에 초청해 직접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에 대한 자긍심, 옛것에 대한 열정 없이 살림을 쪼개가며 수집에 몰두하기는 어렵다"며 "발굴의 기쁨 또한 안목이 있어야 가능하다. '꾸준한 기증'의 약속을 지킨 조민기 학생이 대견하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a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한 중학생이 청와대로 18세기 세계지도 등을 기증했다는 소식을 페이스북에 전하며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는 것이 옳다는 일본 측 주장이 역사 왜곡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며 감사를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전동킥보드 함께 예방해요" 대전경찰청 교통사고 예방 간담회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5. [포토 &] 같이 갈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