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건설사, 지역 정비사업 수주 ‘동맥경화’

대전 건설사, 지역 정비사업 수주 ‘동맥경화’

'지역업체 참여 용적률 인센티브' 불구, 컨소시엄 참여 외에 시공권 확보 난항
기존 사업지에서조차 시공사 교체 위기, "방어 실패시 업계 침쳬와 수주난 극심해질 것"

  • 승인 2020-10-25 16:12
  • 신문게재 2020-10-26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건설
대전의 도시정비사업이 활발하지만, 정작 지역 건설사들이 홀대를 받으면서 ‘수주 동맥경화’에 걸렸다.

'지역업체 참여 용적률 인센티브' 제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컨소시엄 형태의 사업참여 외에는 수주가 전무할 정도로 난항을 겪으면서다.

심지어 기존에 수주했던 사업장에서 시공사 교체 갈등까지 겪으면서 지역 건설사 침체에 대한 우려마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유성구 장대B 구역, 태평 5구역, 가오동 2구역, 가양동 5구역, 옥계동 2구역 등에서 시공사 선정 절차를 밟았다.

지역 정비사업 활성화로 많은 대형 건설사들을 비롯해 지역건설사들도 사업 참여 의지를 보였고, 수주에 열을 올리면서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졌다.

지역 업체가 참여만 해도 용적률을 10% 올리고 참여비율에 따라 종 상향까지 가능하게 하는 '지역업체 참여 용적률 인센티브' 제도가 개선되면서 지역업체의 수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질 만큼, 지역업체 선전 기대감이 높아졌었다.

하지만 사업권을 따낸 곳은 단 한 곳, 태평 5 재건축 구역이 유일하다. 이마저도 대형건설사 2곳과 컨소시엄 형태로 사업을 수주했다. 선전 기대와는 다르게 대부분의 사업지에서 대형건설사들과의 경쟁에서 참패를 맛본 것이다. 정비업계에선 지역건설사 참여 인센티브보다 대형건설사 브랜드의 가치와 자금력 선호가 높아 지역 건설사가 수주난에 빠진 것으로 분석했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지역건설사 참여 용적률 인센티브라는 매력적인 제도가 있지만, 대부분의 조합원이 해당 제도를 잘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조합이 원하는 건 대형건설사 브랜드와 자금력"이라며 "대형브랜드 선호현상이 수주난의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지역 건설사들의 수주난으로 건설업의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시공사 선정이 완료된 기존 사업지에서조차 지역 건설업체 교체 움직임이 포착돼 우려는 위기감으로 바뀌고 있다.

올해 초 시공사 교체 움직임으로 지역건설업계에 위기감을 안겨준 서구 도마·변동 1구역이 다시 한번 시공사 교체 움직임을 보이면서다. 건설업계에선 해당 사업지에서 지역건설사가 시공권 방어를 하지 못한다면 선례가 생겨 지역건설사들의 수주난이 극심해질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도마·변동 1구역은 극심한 대형브랜드 선호현상을 보여주는 사업지"라며 "지역 건설업계의 정비사업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미 시공사 선정이 완료된 사업지에서조차 시공권을 빼앗긴다면 지역 건설업계의 수주난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지역건설사의 타격도 있지만, 조합 입장에서도 사업 지연 등의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오히려 타격이 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전동킥보드 함께 예방해요" 대전경찰청 교통사고 예방 간담회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5. [포토 &] 같이 갈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