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용암사 운무대, '일출' 사진 명소로 사진작가 발길 이어져

옥천 용암사 운무대, '일출' 사진 명소로 사진작가 발길 이어져

춤추는 구름 사이로 떠오르는 해 사진 명소

  • 승인 2020-10-26 09:59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옥천읍 장령산 중턱에 자리 잡은 천년 고찰 용암사의 일출이 사진 명소로 알려지면서 새벽녘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이른 새벽 찬바람을 맞으면서도 낮게 깔린 구름과 안개를 뚫고 떠오르는 붉은 해를 담기 위해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모여들고 있다.

새벽녘 낮게 깔린 구름은 춤을 추듯 일렁이고 금강 쪽에서 밀려오는 운해를 뚫고 떠오르는 붉은 해는 수묵화 같은 산봉우리마저 짙게 물들인다.

용암사
용암사 일출. 한국사진작가 협회 옥천지부 이완영 작가 제공
전망대는 '구름이 춤추는 장면을 볼 수 있다' 해서 운무(雲霧)대라고 이름 지었고 1전망대부터 3전망대까지 3곳이 있다

용암사 일출은 지난해 옥천군이 선정한 관광명소 9경에도 포함됐다. 새벽녘에는 일출을 찍기 위해서 작가들이 모여들고 낮에는 보물 1338호인 '옥천 용암사 동서삼층석탑' 등 문화재 가득한 사찰을 둘러보려고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용암사는 해발 656m의 장령산 북쪽 기슭에 자리 잡고 있어 등산객에게도 인기가 높다. 용암사를 거쳐 산을 넘어가면 옥천 힐링1번지 단풍이 절정에 물든 장령산자연휴양림과 만날 수 있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2.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3.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4.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5. [실버라이프]2020년도 경로당 임원 간담회 및 회계 교육
  1.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2.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3.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4.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5. 구리한강변 도시개발사업 '말도 많고 탈도 많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