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고위험시설 지도 점검 강화…위반시 무관용

천안시, 고위험시설 지도 점검 강화…위반시 무관용

  • 승인 2020-10-26 12:17
  • 신문게재 2020-10-27 12면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코로나 방역수칙 이행 점검
고위험시설 코로나19 방역수칙 이행 점검 모습.


천안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목욕장, 결혼식장, 요양원 등 다중이용시설과 고위험시설에 대한 지도 점검 강화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발생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시는 목욕장을 포함한 고위험시설인 클럽, 콜라텍, 단란주점, 유흥주점, 헌팅포차, 결혼식장, 노인요양시설,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등에 대한 불시 점검을 강화해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한 고발 등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추후 확진자 발생 업소에 대해서는 2주간 폐쇄조치, 동일 업종에서 2개소 이상 확진자 발생 시 동일 업종 전체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도 점검은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 자제 권고, 행사 개최 시 거리두기 철저, 손소독제 비치, 발열체크, 이용자 및 종사자 모두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이용자 간 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등을 확인한다.

최근 목욕장(사우나)의 경우 관련 확진자가 급격하게 발생함에 따라 목욕장에 대한 일제점검과 합동점검을 실시했으며, 일반음식점(150㎡이상)에 대해서는 테이블간 1m 거리두기 의무화에 대한 특별 점검을 실시했다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는 3인 1조로 특별점검반을 편성 결혼식장을 방문해 핵심 방역지침 이행여부 등을 집중 지도 점검했으며 노인요양시설 66개소와 주야간보호시설 60개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이행 여부 특별점검을 지속해서 실시한다.

천안시가 주최하는 주요 문화행사도 무관중 공연으로 대체하고 관람 인원수를 제한한다. 종교시설 관련해서는 지난 3월부터 지속해서 총 650개소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동동선을 고위로 누락하거나 방역지침 미준수로 인해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는 원인을 제공한 경우 고발조치 및 구상권 청구 등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