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이관우 교수, 슈니츨러 '죽음' 국내 첫 번역출간

공주대 이관우 교수, 슈니츨러 '죽음' 국내 첫 번역출간

  • 승인 2020-10-26 11:39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이관우 교수
국립 공주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 독어독문학과 이관우 교수<사진>가 오스트리아 작가 아르투어 슈니츨러의 소설 '죽음'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번역 출간했다.

'죽음'은 1892년 7월에 완성한 슈니츨러의 초기 소설로 불치병으로 죽음을 눈앞에 둔 청년 펠릭스와 그의 연인 마리의 내면심리를 묘사한 작품이다.

특히, '죽음'은 사랑과 죽음이라는 지극히 고전적이며 진부한 소재에도 불구하고 시종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두 남녀의 예리한 심리묘사는 자칫 빠져들기 쉬운 진부의 늪에서 작품을 과감히 끌어내고 있다.

감상성이 배제된 채 지극히 냉철하게 전개되는 이야기는 시한부 삶을 선고받은 펠릭스의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묘사하면서 그와 연인 마리 사이의 애증과 갈등 속에서 전개되는 두 사람의 심리변전을 정신분석학을 동원한 듯 예리하게 그리고 있다.

이관우 교수는 "문학적 수단에 의한 일종의 자연과학적 실험과도 같이 느껴지며, 주인공 남녀를 마치 시험관 속에서 관찰하는 것과도 같다"고 평하면서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작품인 만큼 슈니츨러의 심리분석적 문학세계를 새롭게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3.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대전서도 학생 확진자 발생‥ 고등학생·초등학생 1명씩
  1.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2.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1명...488번 발생
  3.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