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방역 강화!

태안군,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방역 강화!

철새 도래지 부남호와 현대간척지 B지구 소득에 나서

  • 승인 2020-10-31 19:36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태안군이 충남 천안 봉강천에 이어 지난 28일 경기 용인시 청미천 일대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을 강화한다. 사진은 부남호 방역 모습.


태안군이 충남 천안 봉강천에 이어 지난 28일 경기 용인시 청미천 일대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방역을 강화한다.

특히, 봉강천과 청미천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야생조류에서 확인된 만큼 국내 최대의 철새 도래지인 부남호와 현대간척지 B지구 등에 대해 철저한 격리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소독차 4대와 살수차 1대 등 소독자재를 총 동원해 방역활동에 나섰으며 축산차량의 철새도래지 진입을 전면 금지하고 진입 시에는 우회토록 조치했다.

소독약품 및 생석회 등 방역약품 4t을 농가에 지원해 매일 1회 이상 소독을 유도하고, 축사·왕겨창고·퇴비장 그물망 설치도 지원한다.

남면 당암리 B지구에 거점소독소를 설치해 바이러스 유입을 사전 차단하고 있으며, 축산차량이 농장으로 진입할 경우 반드시 3단계에 걸친 소독을 실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군은 사업비 1억 200만원을 들여 예방백신과 소독약품, 생석회, 구서제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며,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대해서는 내년 2월까지 군 방역차량 및 가축방역 공동방제단 차량을 매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전업 양계농가에 대해서는 책임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예찰과 철저한 소독 지도로 방역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

군 관계자는 "인근지역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빈틈없는 방역활동을 통해 바이러스 유입을 철저히 막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1.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2.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3. [포토] 롯데백화점 대전점 돌아온 겨울 '어그'로 따뜻한 겨울 준비
  4. 건양대병원 우신영 전공의 SCI논문 게재
  5. 국회 세종의사당, 여야가 처음으로 머리 맞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