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심장사상충 예방 의약약 동물병원이 더 비싸다?

반려동물 심장사상충 예방 의약약 동물병원이 더 비싸다?

먹는약 동물약국보다 최대 110배 비싸

  • 승인 2020-11-19 15:09
  • 수정 2021-05-09 17:52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122021883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심장사상충은 모기를 통해 유충이 개 피부를 뚫고 들어가 폐동맥에서 자라는 기생충이다. 4개월의 시간동안 자라서 심장으로 이동하는데 기생충이 자리잡은 심장에서 판막을 망가뜨리고 혈액이 돌지 못한다. 이로인해 급사하는 원인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특히 유기동물의 경우 심장사상충 감염이 가장 큰 우려인데, 이를 위해 예방을 위한 약물 치료가 가장 필요한 치료다. 

 

반려동물 심장사상충 예방 의약품이 판매경로에 따라 가격 차이가 컸다. 동물병원이 동물약국보다 더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에 있는 동물병원과 동물약국 100곳을 대상으로 심장사상충 예방약 판매가격을 조사했다. 예방약은 총 9가지 제품이었는데, 모든 제품이 동물병원이 비쌌다.

먹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7종은 동물병원의 개당 평균 판매가격이 동물약국보다 최소 12.2%에서 최대 110% 비쌌고, 바르는 예방약 2종은 동물병원의 개당 평균 판매가격이 동물약국보다 19.5%, 24.3% 높았다.

가장 많이 취급하고 있는 먹는 약 '하트가드 플러스'는 동물병원에서 개당 8952원이지만, 동물약국에서 5656원으로 58.3%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바르는 예방약은 가장 많은 곳에서 판매되는 '애드보킷'은 동물병원은 1만5583원, 동물약국은 1만2625원으로 24.3% 비쌌다.

동물병원은 다국적 제약사의 제품을 주로 판매했고, 동물약국은 중·소형 제약사 제품을 주로 판매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심장사상충 예방액 판매 시 판매 자격인에 의한 설명이 미흡함을 지적했다.

동물병원 50곳을 가운데 48곳은 약품 투약방법에 대한 설명이 이뤄졌는데, 수의사가 직접 진료를 투약 지도한 병원은 30곳, 직원이 설명한 곳은 18곳, 나머지 2곳은 아무런 설명 없이 약을 판매해왔다.

 

다만 심장사상충 약을 사용하기에 꺼려하는 견주들도 있다. 약 효능은 뛰어나지만 일부 부작용이 있다는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부작용은 개가 침을 흘리거나 구토를 하는 등의 반응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5. 어린이위원회 '동심 4기' 발대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