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대입수능 안전대책 발표... 26일부터 모든 고교 원격수업 전환

충남교육청 대입수능 안전대책 발표... 26일부터 모든 고교 원격수업 전환

도청.경찰청 등 9개 기관과 '수능 방역TF팀' 구성
이날부터 당일까지 '수능 특별방역 기간' 지정
코로나 확진, 자가격리 수험생 별도 시험장 운영
김 교육감 "수능 당일 단체응원 말아달라" 당부

  • 승인 2020-11-19 14:41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KakaoTalk_20201119_134624884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19일 본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학년도 대입수능시험 안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충남 천안·아산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며 올해 수능 방역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충남교육청이 '2021학년도 대입 수능안전대책'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오는 26일부터 도내 모든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김지철 교육감은 19일 본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능시험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며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산되며 천안·아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상향됐고, 수도권에서도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안전대책 발표 배경을 밝혔다.

올해 도내에서는 56개 시험장에서 1만6162명의 수험생들이 수능시험을 치른다. 올해 수험생 수가 지난해보다 1324명 감소했지만, 시험실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시험장 학교 수를 9곳 늘렸다.

도교육청이 발표한 안전대책에는 김병규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한 '수능 방역대책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도청·경찰청 등 9개 관계기관과 코로나19 방역, 교통지원 등 공동으로 상황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이 담겼다.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도내 4개 의료원 12개 병상과 올해 초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로 사용했던 아산경찰인재개발원을 확보했다.

또한 자가격리 수험생들을 위한 시험장 학교도 운영한다. 확보된 시험장 학교는 천안 청수고, 예산 덕산고, 당진정보고, 보령 대천여상, 논산 강경고 등 7개교다.

이밖에 수능시험 당일 체온 37.5도를 넘긴 유증상 수험생들을 위해 일반 시험장 내에 576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별도 시험실 144실도 준비했다.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이날부터 수능 당일인 다음달 3일까지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학원, 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방역상태를 집중 점검한다. 수능 1주 전인 오는 26일부터는 수험생들에게 학원과 교습소 이용 자제를 권고하고, 도내 모든 고등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끝으로 김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는 수능 당일 시험장 앞에서의 단체 응원을 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