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아파트 열관리 '스마트미터'로 최대 13% 절약 가능

노후 아파트 열관리 '스마트미터'로 최대 13% 절약 가능

에너지기술연 '무선 보안 난방·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 개발·상용화

  • 승인 2020-11-19 16:22
  • 수정 2021-05-06 22:57
  • 신문게재 2020-11-20 6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3
난방·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 설비 구성

국내 연구진이 노후된 아파트의 지역난방 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최대 13%까지 절약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상용화했다.

19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하 에너지연)에 따르면 에너지ICT융합연구단 이재용 박사 연구진이 한국지역난방공사와 공동연구를 통해 공동주택의 실시간 난방·온수 사용량을 측정하고 상태를 진단하는 무선 보안 난방·온수 스마트 시스템을 개발했다.

지역난방 공동주택의 40%를 차지하는 기존 수기검침은 관리자가 월 1회 세대 누적 사용량만 방문 확인해 계량기 관리가 상시 이뤄지지 않았다. 이로 인한 열요금 과·오납 관련 분쟁도 낮은 실정이다.

연구진이 개발한 난방·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은 최신 무선통신 기술을 이용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기존 수기검침 공동주택에도 쉽게 적용 가능하다. 각 세대의 난방·온수 사용 정보를 별도 통신요금 없이도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도록 구성됐으며 무선통신·해킹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과 데이터 부정 사용 문제를 원천 방지하기 위해 최초로 전체 구간에서 한국암호모듈검증제도로 인증 가능한 보안 기술이 탑재됐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기존의 단순 과금용 원격검침 미터와 달리 난방·온수 사용량과 함께 다양한 진단 정보를 공동주택 관리자와 세대원의 스마트폰 앱으로 전달하는 기술이 포함됐다. 각 세대의 난방·온수 열량, 유량 측정과 동시에 다양한 사용 상태 진단을 수행하며 중앙 모니터링 시스템은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다양한 정보로 가공한 뒤 실시간으로 모바일 앱을 통해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연구진은 세대 사용자가 스마트미터 앱을 통해 열사용량을 실시간 확인·조치하는 것만으로도 최대 13%의 열요금 절약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과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이번 기술을 경기도 수원시 정자동 백석마을 주공1단지 348세대에 적용해 다양한 에너지 효율 향상 효과를 검증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인 이재용 박사는 "노후 아파트에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된 각종 비효율적인 열사용과 열요금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기술 적용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 각광받고 있는 무선 보안 통신과 빅데이터 수집·분석 기술이 적용된 합리적 비용의 보급형 스마트미터 시스템을 통해 가정 부문 에너지의 70%를 차지하는 열에너지 사용에 대한 효과적인 효율 향상 방안 도출이 가능하도록 보급 확산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암호모듈검증제도는 민간에서 사용하는 암호체계를 국가에서 안전성과 구현 적합성을 검토해 인증해 주는 제도로, 국가정보원이 민간에서 제작한 암호모듈을 검증해 주고 이를 제품에 적용 시 일정 수준의 암호화 기능 구현이 이뤄진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어린이위원회 '동심 4기' 발대식
  5. 스터디카페 키오스크 브랜드 ‘픽코파트너스’, 입점 고객사 120개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