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 노조 "차기 소장, 연구개발 전문성·종사자와 호흡하는 인물로"

ADD 노조 "차기 소장, 연구개발 전문성·종사자와 호흡하는 인물로"

13일 차기 소장 공모 마감… 낙하산 인사 논란에 노조 우려 성명 발표

  • 승인 2020-11-19 16:23
  • 신문게재 2020-11-20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과학연구소(이하 ADD) 차기 소장 공모가 마감된 가운데 전문성을 갖추고 구성원과 소통하는 인물이 선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ADD 노조는 19일 성명을 발표하고 "진정으로 자주국방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고 이를 실현하겠다면 정치적 배려에 따른 코드·낙하산 인사를 중단하라"며 "전문성은 기본, 종사자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덕망 있는 인물을 소장으로 임명할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다음 달 남세규 현 소장의 임기 종료를 앞두고 국방부는 지난 13일까지 차기 소장 공모를 진행한 바 있다.

노조는 지난달 방위사업청을 퇴직한 차장급 인사 강은호 차장 등 내정설을 거론하며 투명한 인사를 주문했다. 국방부가 최근 응시 자격을 변경해 방사청 고위공무원을 추가한 것을 두고 강 차장이 내정된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노조는 국방 분야 연구개발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차기 소장이 임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전략적 목표를 세우고 연구개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에 대처하고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술적 전문성은 기본"이라며 "무기사업관리 등 국방획득사업 분야의 제한된 경험으로 영역이 완전히 다른 국방과학연구소장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것은 대단히 무모한 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만일 언론에서 거론되는 방사청 퇴직 인사 선임을 강행한다면 국방분야 연구개발분야의 전진을 가로 막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노조는 종사자와 함께 호흡하는 덕망 갖춘 인물을 차기 소장으로 희망한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노조는 "다른 연구기관 종사자에 비해 기본권을 제한받으면서도 기술유출 문제 등으로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당하는 국방과학연구소 연구원과 종사자의 사기는 바닥에 떨어져 있다"며 "연구원과 종사자의 자긍심, 열정과 헌신을 되살리기 위해 그들의 권리를 최대한 확대 보장하고 애환을 달래며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기관장이 절실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