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내년도 본예산 2조 6527억 편성

화성시, 내년도 본예산 2조 6527억 편성

  • 승인 2020-11-22 00:34
  • 수정 2020-11-22 13:59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사진1-2. 화성시청 전경
경기 화성시가 올해 보다 1944억 증가한 금액을 2021년 예산안 (2조 6527억)으로 편성해 20일 시 의회에 제출했다.

본 예산은 일반회계 2조 990억 원과 특별회계 5536억 원으로 편성됐다.

일반회계 지방세 수입은 코로나19 인한 경기침체를 반영해 올해보다 458억 원 감소한 1조 752억 원이고, 세외수입은 203억 원이 소폭 증가한 1천515억 원으로 추계했다.

국·도비 보조금은 한국판 뉴딜 정책으로 올해보다 2073억 원이 많은 6839억 원이 편성됐다.

이번 예산안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 가능한 도시를 준비하는 '화성형 그린뉴딜'에 방점이 찍혔다.

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걸쳐 보다 강화된 복지안전망 구축 요구에 공감하고 사회복지 예산을 올해 대비 34.88% 증가한 8117억 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 및 감염병 관리 등을 위한 직접 예산으로 165억 원을 편성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및 마을단위의 촘촘한 방역망 구축을 위한 지역방역 일자리사업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회복을 돕는 자영업 리뉴얼 오픈 프로젝트 사업, 택시 내 비말차단막 설치 사업 등을 신설했다.

화성형 그린뉴딜에는 무상교통 버스와 버스공영제 401억원, 전기 및 수소차 구매 지원 156억원,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119억원,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71억 원, 음식물처리시설 신재생에너지 리사이클 등에 64억 원을 투입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침체 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어촌 뉴딜사업 112억 원, 동탄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23억 원, 무봉산 자연휴양림 및 체험교육장 조성 48억, 봉담 2지구 주차타워 등 3개소 주차장 건립공사 130억, 화성혁신교육지구 운영비 76억, 교육환경개선사업비 74억, 통학버스 지원 20억, 중고등학교 무상교복비 지원 14억 등이 편성됐다.

반면 각종 행사성 경비는 올해 대비 약 63억을 삭감하고, 공무원 사무 관리비와 공무국외 출장경비, 여비 등 행정 운영경비도 줄여 부족한 세수를 충당하고 민생안정에 보다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 19로 불안정한 시대 이지만, 미래에 대한 투자는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편성으로 시민들의 어려운 일상을 보듬고 적극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의 2021년도 예산안은 이번 달 25일 제198회 화성시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다음달 17일 최종 확정된다.


화성=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