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 5496억 원 편성 의회 제출…역대 최대 규모

내년 예산 5496억 원 편성 의회 제출…역대 최대 규모

올해보다 6.3% 증가
국·도비 보조사업 등 예산확보 노력 결실
지역경제·서민생활 안정 등에 신규 예산 집중 편성

  • 승인 2020-11-22 10:43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금산군의 내년 예산이 올해 보다 6.3% 증가한 5496억으로 편성됐다.

역대 최대 규모다.

적극적인 예산확보 활동을 통해 국·도비 보조사업 신규 확보와 정부의 재정확대 정책에 따른 결과다

20일 금산군은 2021년 본예산으로 일반회계 4664억 원, 특별회계 586억 원, 기금 246억 원 등 5496억원을 편성해 금산군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도 본예산 5170억 원 보다 326억 원(6.3%)이 증가한 수치다.

국·도비가 확보된 신규 사업은 ▲종합체육관 주차장 조성 5억 원(총 사업비 40억 원) ▲뿌리깊은 인삼체험마을 16억5000만 원(총 사업비 35억 원) ▲금강 여울목길 내발로 가는 사업 26억3000만 원(총 사업비 154억 원) ▲농어촌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14억3000만 원(총 사업비 145억 원) ▲농산물 산지유통시설 건립 18억 원(총 사업비 24억 원) ▲광역 직거래센터 건립 7억5000만 원 ▲충남형 마을만들기사업 16억 원(총 사업비 36억 원) ▲공영주차장(4개소) 30억 원 ▲도시재생사업 68억2000만 원(총 사업비 389억 원) ▲치매 커뮤니티센터 조성 12억5000만 원 등이다.

제출된 예산안의 분야별 편성을 보면 일반 공공행정 425억 원, 공공질서 및 안전 76억 원, 교육 64억 원, 문화 및 관광 366억 원, 환경 826억 원, 사회복지 1247억 원, 보건 135억 원, 농림해양수산 952억 원, 산업 및 중소기업 에너지 130억 원, 교통 및 물류 263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340억 원, 예비비 및 기타 672억 원이다.

군정 역점시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주요 예산도 대거 반영됐다.

문정우 군수가 취임 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명품 관광도시 만들기사업은 전환점 마련 위해 164억 원이 편성됐다.

또 더불어 잘사는 상생경제 실현 106억 원, 건강하고 행복한 삶이 가능한 금산 조성 946억 원, 미래 인재들이 마음껏 꿈을 키울 수 있는 금산 240억 원, 모두가 누리고 즐기는 기쁨 가득한 금산 207억 원, 선진농업을 위한 기틀 마련 473억 원, 균형 있는 지역발전 선도 345억 원, 안전하고 쾌적한 정주 여건 마련 1075억 원 등을 반영해 역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군은 한정된 재원으로 예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계속사업과 마무리사업 위주로 예산을 편성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회복과 서민생활 안정 등에 중점적으로 신규 사업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이번 예산 편성과 관련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 올해 적극적인 예산확보 활동으로 역대 최대의 국·도비 보조사업이 확정 됐다"며 "편성된 예산은 적재적소에 최대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도 예산안은 금산군의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달 14일 의결·확정 될 예정이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