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인구증가 대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다

홍성군, 인구증가 대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다

19일 인구증가 시책 보고회 개최…총 52건의 시책 및 의견 공유
다섯째 낳으면 3000만원까지 확대지원

  • 승인 2020-11-22 10:48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홍성군, 인구증가 시책 보고회
홍성군이 지난 19일 인구증가 시책 보고회를 통해 시책 및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홍성군이 지속 가능한 인구증가 생태계 조성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군은 지난 19일 길영식 부군수 주재로 군청 담당관, 과장 등 30여 명의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증가 시책보고회를 갖고 현재 각 부서별로 발굴한 총 52건의 시책 및 의견을 공유했다.

이어 결혼출산정책 선도지자체 공무원인 이덕희 영광군 결혼출산팀장을 초청, 특강과 토론을 통해 홍성군 인구 및 출생률 증가에 기여할 우수한 인구정책을 벤치마킹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현재 군은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인한 전국적인 인구감소 추세를 인정하고 출산율 제고 방안과 함께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인구 유출 방지 시책 등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실제로 청년농부 인큐베이팅 사업을 통해 젊은 농부 유입에 힘쓰고 있으며 지역 내 대학생이 지역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청년있슈 마을조성과 청년창업 네트워크 구축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맞벌이 부부의 증가는 신혼부부들의 출산에 대한 기피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어 전국 최초 방과 후 돌봄 센터를 비롯해 온가족이 이용할 수 있는 아동통합지원센터를 건립하는 등 아이돌봄 체계를 구축했다.

홍성의료원에는 충남도 유일 공공산후 조리원을 개설했으며 출산장려를 위해 올해부터 지원 금액을 상향 조정해 첫째 200만 원, 둘째 400만 원, 셋째 600만 원, 넷째 1000만 원, 다섯째 3000만 원까지 확대 지급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학생 전입 축하금 지원 ▲육아지원금 ▲난임부부 시술비 확대 지원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 확대 지원 등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을 추진해왔다.

길 부군수는 "인구는 행정기구 설치 및 보통교부세 산정, 지역경제 등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인구 증가 대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된다"면서 "오늘 특강을 본보기삼아 실질적인 인구증가에 기여할 시책발굴을 위해 부서에서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홍성=이봉규 기자 nicon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