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 승인 2020-11-22 10:5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01121경남vs대전1대0패(창원축구센터) 바이오1
경남에 0-1로 패한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과 전남이 무승부를 거두며 다득점 승자로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지옥과 천국을 오가는 극장을 연출하며 준플레이오프에 안착했다. 21일 경남 창원 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7라운드 경남FC와 대전하나시티즌과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경남에 0-1로 패하고도 4위로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전남과 안양을 연달아 격파하며 사기가 올라있던 대전은 경남까지 제압하며 리그 3위를 확정지으며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는 계산이었다. 3위를 확정지을 경우 홈에서 준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의 목표는 전반 시작부터 어긋났다. 전반 1분 경남 도종현이 중원에서의 롱패스를 잡아 골문 앞에서 날린 슈팅이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기습적인 패스와 슈팅에 대전 수비와 골키퍼 김근배도 멍하니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골이었다.

전열을 가다듬은 대전은 바이오을 원톱으로 안드레, 에디뉴, 김승섭이 공격 2선을 지원하며 추격에 나섰다. 에디뉴는 경남과의 경기에서도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슈팅 찬스를 만들었다. 김승섭과 안드레 좌우 측면을 돌파하며 경남을 압박했다.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은 경남은 공격보다는 중원과 수비라인에 집중하며 대전의 공격 루트를 차단했다. 안드레, 에디뉴등 대전의 주요 핵심 공격수들을 2중, 3중으로 에워싸며 압박하는 한편 빠른 역습을 활용해 대전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에도 경기 주도권은 대전이 잡아 나갔다. 안드레와 에디뉴, 김승섭이 경남의 수비 라인을 무너뜨리기 위해 고군분투 했으나 경남의 수비 압박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견고해졌다. 오힐 후반 중반 이후로는 경남이 대전의 골문을 공략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다급해진 대전은 바이오와 에디뉴를 빼고 박용지와 이규로를 투입해 전술 변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동점골을 뽑아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1로 비길 경우 준플레이오프 탈락이 확정됐던 경남은 사활을 걸고 대전의 공세를 막아냈다.

결국 경기는 0-1로 끝났다. 승리한 경남은 리그 3위를 확정지으며 준플레이오프를 확정했다. 패배한 대전은 고개를 숙이며 같은 시각 서울 잠실에서 열린 서울과 전남의 경기 결과를 지켜봤다. 두 팀이 승부를 내지 못하고 비길 경우 경남-대전-서울이 승점 39점으로 동률을 이루게 되고 서울보다 골득실에서 앞선 대전이 4위를 확정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서울과 전남의 경기는 경남-대전 경기보다 6분 늦게 끝났다. 1-1로 비기고 있었던 서울과 전남은 추가시간까지 치열한 공방전을 이어갔으나 승부를 내지 못하고 종료됐다. 경남에 패배한 대전이 어부지리로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순간이었다.

극적으로 준플레이오프 막차를 탄 대전은 오는 25일 경남과 창원에서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놓고 재대결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리그 2위 수원과 1부 리그 막차 티켓을 두고 일전을 펼치게 된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