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4번째 부동산 대책… 대전지역 전세난 해소 가능할까?

정부 24번째 부동산 대책… 대전지역 전세난 해소 가능할까?

정부 빈집, 호텔 등 11만 4100가구 임대주택 공급
"아파트와 무관한 대책" 부동산업계 부정적 시각 多

  • 승인 2020-11-22 12:06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시
전세난 해소를 위한 임대주택 공급을 골자로 하는 정부 24번째 대책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임대공급이 늘어나 어느 정도 전세난이 해소될 것이라는 의견이 있는 반면 아파트 수요가 꾸준한 상황에서 이 같은 대책은 전세난 해소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국감정원이 2020년 11월 3주(11.16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25% 상승, 전세가격은 0.30%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을 살펴보면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25%→0.26%)과 서울(0.14%→0.15%), 지방(0.29%→0.33%) 모두 상승폭이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시·도별로는 세종(1.15%), 울산(0.57%), 인천(0.52%), 부산(0.49%), 대전(0.43%), 경남(0.39%), 대구(0.35%), 강원(0.32%), 경기(0.27%), 충북(0.26%) 등에서 상승했다.

전세 물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전세가가 상승한 것이다. 전세가 상승은 매매가 상승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전국적인 전세난의 영향이다.

이에 정부는 전국으로 확산되는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2년간 전국에 11만 4100가구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현재 비어 있는 임대주택과 상가·호텔 등 비주거 건물까지 임대주택 공급에 동원된다. 공공전세 주택과 3~4인 가구를 위한 중형 공공임대도 처음 도입된다.

전국적인 전세난에 전세, 매매가 상승이 이어지는 등 시장 불안정을 안정화하기 위해 정부가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하지만 부동산 업계의 시각은 다소 부정적이다. 정부 대책에서 주거 핵심인 아파트 공급방안은 빠졌기 때문이다.

물론 공급량 확대로 전세시장이 안정화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셋값이 상승하는 상황에서 아파트와는 무관하고 수요도 불확실한 빈집 매입임대나 빌라를 활용한 공공임대, 호텔 전용 주택 등으로 물량을 늘리는 것은 실질적인 전세난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도 의견도 마찬가지다. 지역 수요자들 또한 대부분이 아파트 수요자이기 때문에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이번 정부 대책은 큰 효과를 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생활인프라, 학군 등 요소가 주거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빈집 매입임대나 빌라를 활용한 공공임대, 호텔 전용 주택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 수요 또한 대부분이 아파트에 몰려있는 만큼 전세난과 지속 상승하고 있는 아파트값을 잡기에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