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11월 19일 일강수량 28.4㎜ 역대 최다
10월 강수일수 2.6일 최소 6위 그쳐
기온 폭 커 추위에도 평년보다 온도 높아

  • 승인 2020-11-23 16:02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가을날씨표
가을철 충청권 평균기온과 편차 분포도와 일변화 시계열(위), 강수량과 강수량 퍼센타일 분포도와 일변화 시계열(아래). 사진=대전기상청 제공.
올겨울 강수량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충청권에서 이번 가을에 1973년 이후 최대 1위의 ‘일강수량’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이 23일 발표한 겨울철 장기전망을 보면, 이달 17~19일 남쪽 기압골에 동반된 많은 비로 평년보다 많은 강수량을 보였다. 그중 19일 일강수량은 28.4㎜로 1973년 이후 최대 1위를 기록했다.

초가을이었던 9월엔 제9호 '마이삭'과 제10호 '하이선' 등 2개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렸지만, 이례적 가을 폭우 이외엔 뚜렷한 강수가 없어 평년 수준을 보였다.

10월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은 데다, 기압골에 의한 강수도 없어 평년보다 적었다. 10월의 충청권 강수량은 11.2㎜로 1973년 이후 최소 5위, 강수일수는 2.6일로 최소 6위를 보였다. 가장 적었던 시기는 2004년으로 강수량 2.8㎜, 강수일수 1.6일에 달했다.

첫 서리와 얼음 관측은 지난해보다 빨랐다. 올해 대전에서 첫 서리는 지난달 30일에 관측돼 전년보다 9일 빨랐고, 얼음 관측의 경우는 지난해보다 4일 빠른 11월 4일에 관측됐다.

이번 가을에 충청권 평균 기온은 14.7도로 평년인 14.4도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9월 20.3도, 10월 13.1도, 11월 9.3도로 나타났다. 11월의 경우 찬 공기를 동반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며 두 차례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져 일교차가 컸으나, 지난 12일 이후 상승하면서 평년인 7.7도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기상청이 기압계로 겨울철 기온 하강에 라니냐, 북극 해빙, 기온 상승에 온난화 경향, 성층권 상태, 최근 눈덮힘 등 평년과 비슷한 요소 등을 분석한 결과, 이번 겨울엔 찬 공기가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 형성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서해안을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내리겠으나 평년과 비슷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가을의 경우 기온 변동 폭이 커 기온의 하강과 상승이 꾸준해 일강수량이 많았지만, 평년과 비슷했다"며 "겨울에도 일부 많은 눈이 예상되지만, 기온 변동성으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2.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3.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4.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5.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1.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4.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