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조미김 수출 4배 급증... 올해 수산식품 수출액 1억달러 돌파 예상

충남 조미김 수출 4배 급증... 올해 수산식품 수출액 1억달러 돌파 예상

코로나19로 인해 간편·편의식품 수요 ↑
10월 말까지 조미김 수출액 7096만 달러
수산식품 전체 수출은 9315만 달러 집계

  • 승인 2020-11-24 17:53
  • 신문게재 2020-11-25 6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충남도청사 전경 (15)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내 조미김 등 기타수산가공품 수출액이 4배 이상 늘어나며, 올해 도정 최초로 수산식품 수출액 1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코로나19로 수출 여건이 악화된 상황 속에서 거둔 성과여서 더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도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도내 수산식품 수출액은 9315만60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555만6000달러(20%) 증가한 규모다.

지난달 말 기준 도내 수산식품 수출액을 품목별로 보면, 조미김 등 기타수산가공품이 7096만2000달러, 수출 비중 76.2%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조미김 등은 특히 전년 동기 1730만3000달러에 비해 4.1배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미김 등에 이어서는 김(마른김) 1779만 7000달러, 기타수산물 129만 9000달러, 기타조개 86만 달러, 미역 72만 4000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도내 시·군별 수출액은 조미김 가공업체가 밀집한 홍성이 5789만4000달러로 가장 많았고, 보령 1108만8000달러, 당진 1040만3000달러, 서천 954만9000달러 순이었다.

이처럼 도내 수산식품 수출액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로 편리하게 구입·소비할 수 있는 조미김 등 간편·편의식품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도는 앞으로 가공시설·장비 현대화, 컨설팅·홍보,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강화해 수산식품 수출 성장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국 수산식품 수출은 10∼15% 감소한 반면, 도내 수출은 조미김의 세계 시장 선점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늘었고 이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수출 확대를 위한 정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