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실 인기… 지중해·열대식물 만나요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실 인기… 지중해·열대식물 만나요

665종 8684그루 단장, 늦가위 추운날씨 잊게할 추억

  • 승인 2020-11-24 15:09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전시
국립세종수목원내 사계절전시온실이 추위속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왼쪽부터 지중해온실, 열대온실에 개화한 립스틱나무꽃, 특별전시온실 전경. /세종수목원 제공
늦가을, 추위 속에서도 국립세종수목원 내 사계절전시실이 인기를 끌고 있다.

24일 세종수목원에 따르면 축구장 1.5배 면적인 1ha 규모로 조성된 사계절 전시 온실이 665종 8684 그루의 지중해·열대식물로 단장하고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8일 수목원을 찾은 관람객 가운데 85%가 사계절 전시 온실을 둘러본 것으로 나타났다.

사계절 전시 온실은 지중해 온실, 열대 온실, 특별전시 온실로 나뉘어 사시사철 푸른 식물들을 관람할 수 있다. 최대 높이 32m, 총면적 9800여㎡ 부지에 붓꽃을 모티브로 한 건물 외형이 눈길을 끈다.

전망대가 있는 지중해식물 전시원에는 22m 높이의 전망대에서 케이바 물병나무, 올리브나무, 부겐빌레아 등 228종 1960 그루의 지중해 기후 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열대 온실은 5.5m 높이 데크길을 따라 나무고사리, 흑판수, 인도보리수 등 437종 6724 그루의 열대성 기후 식물이 추운 날씨를 잊게 한다.

특별전시 온실에서는 오는 29일까지 '정원, 행복을 품다'라는 주제로 계절에 따른 특색을 담아 꽃을 꾸민 테마정원을 전시한다.

강신구 온대중부식물보전부장은 "지중해성 기후는 여름에는 몹시 건조하고, 겨울에는 여름보다 습한 특징을 갖고 있다"라며 "지중해 온실은 알함브라 궁전을 모티브로 조성돼 관람객들이 지중해 식물의 멋과 향기를 흠뻑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장 초기에는 한꺼번에 많은 관람객이 몰려들면서 일부 관람로와 포토존이 훼손되기도 했다"면서 "관람객의 이용 에티켓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1.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2.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