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코로나19 감염차단 전방위적 대응체계 돌입

청주시, 코로나19 감염차단 전방위적 대응체계 돌입

  • 승인 2020-11-26 11:43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감염으로 인해 감염 차단에 고삐를 죄고 있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청원구 오창읍 '원당구장'을 이용한 40~50대 손님 3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24일 확진된 A(50대, 충북 229번)씨가 운영하는 당구장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잠복기간 중 당구장을 다녀간 78명 중에서는 아직 54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지 않았다. 시는 이들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4~15일 오창읍 당구장과 천안에서 지인 모임을 한 뒤 24일 전주 69번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의 배우자(40)와 자녀 2명(20대, 10대), 지인(60대)도 양성으로 나왔다.

20대 자녀를 접촉한 흥덕구 거주 20대도 추가 확진됐다. 당구장에서 비롯된 연쇄 감염이 A씨 가족 4명, 손님 3명, 지인 2명 등 9명까지 늘어난 상태다. 이들은 모두 청주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다행히 A씨의 10대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지난 25일 확진된 청주 모 고등학교 3학년 B군의 학교 관련자 173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B군과 함께 기숙사를 쓴 111명도 음성으로 나왔다.

다만, B군과 밀접 접촉한 학생 24명과 교사 1명은 2주간 자가격리 조치됐다.

오창읍에서는 지난 25일 C(30대)씨와 그의 자녀(1)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C씨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부산에서 가족을 만난 뒤 25일 부산 676번 환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았다.

양성 판정을 받은 1세 자녀는 학교나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C씨 가족은 충북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청주시는 오창읍에서 비롯된 소규모 집단 감염의 추가 확산을 막고자 이 지역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한다.

확진자의 사업장과 집이 있는 읍소재지와 제2오창과학산업단지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우선 시행하고,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 1.5단계를 정식 발령할 예정이다.

C씨의 다른 자녀가 다니는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와 당구장 손님 확진자 D(40대)씨 자녀가 다니는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는 26일과 27일 이틀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 D씨의 친척이 재학 중인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26일 하루간 원격 수업을 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밀폐·밀집·밀접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 방문은 가급적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하며, 특히,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2.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3.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기획기사) 2021년 양주시'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1.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2.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3. 세계 코로나19 현황
  4.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5. 성남시, 백현동 물방울 어린이공원 지하에 주차장 건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