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고속버스터미널, 옵티머스 주가조작 유튜버 거론 '곤혹'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옵티머스 주가조작 유튜버 거론 '곤혹'

“관련없다”는 유튜버 방송도 반복되면 명예훼손

  • 승인 2020-11-26 13:08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고속버스터미널이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기 사건과 관련, 자사 이름이 일부 유튜버들 사이에서 반복 거론되자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연루자들이 비슷한 회사명을 동원하는 수법의 주식시장 교란작전에 ㈜청주여객터미널(청주시외버스터미널)과 ㈜청주고속버스터미널을 끼워 넣었다는 사실을 반복 얘기하면서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최근 여성변호사 A씨는 '옵티머스에서 왜 김정숙 여사 이름이'라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사기 사건 핵심인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주가조작 사건을 언급하면서 아무런 관련 없는 김정숙 여사와 청주고속버스터미널을 언급했다.

A씨는 김정숙 여사와 청주고속버스터미널 명칭을 교묘하게 써먹었다는 내용을 잘 설명하긴 했으나, 관심을 끌기위해 인터넷에 보도된 고속버스터미널 사업자 사진까지 사용했다.

스킨앤스킨은 옵티머스 A 이사가 지분 100%를 소유한 이피플러스에 150억원을 투자한 곳으로,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에 깊숙이 개입된 회사다.

앞서 지난 10월에도 한 보수 유튜버는 유사한 내용을 방송에서 언급했다.

이 같은 방송이 나온 것은 지난 10월 한 중앙일간지가 '김정숙 여사 이름이 거기서 왜… 옵티머스 주가 조작 전말은'이라는 내용을 보도한 게 발단이 됐다.

기사는 스킨앤스킨이 청주시외버스터미널(청주시 소유) 운영자 ㈜청주여객터미널의 유상증자를 공표했는 데, 여기서 청주여객터미널이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인양 둔갑됐다는 것이다.

스킨앤스킨 사건 연루자들은 주가 상승을 노려 우선 청주여객터미널을 동원한 후 김 여사가 병문안 했던 사업주가 운영하는 청주고속터미널로 오인하게 했다는 게 증권업계 시각이다.

청주고속터미널측은 거론되는 것 자체가 명예훼손이라는 입장이다.

청주고속터미널 관계자는 "사진 무단 도용이나 거론하는 것 자체가 명예훼손이기 때문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4.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5.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1.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4.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5.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