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영세 식품제조.가공 업체 HACCP 의무적용 1년 유예

소규모 영세 식품제조.가공 업체 HACCP 의무적용 1년 유예

  • 승인 2020-11-27 15:02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다음 달 1일부터 시행 예정인 소규모 영세 식품업체 대상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의무적용이 1년가 유예된다.

금산군은 올해 12월 1일 이전 영업등록한 어린이 기호식품 등 8개 식품제조·가공업체의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의무적용 시기를 1년간 유예한다고 27일 밝혔다.

세부 대상은 과자·캔디류, 빵류·떡류, 초콜릿류, 어육소시지, 음료류(커피·다류 제외), 즉석섭취식품, 국수·유탕면류, 특수용도식품 등이다

이에 따라 이들 업체는 내년 12월 1일까지 인증을 유예받게 된다.

다만 의무대상 식품제조·가공업체로 오는 12월 1일 이후 영업을 신규로 등록하는 경우는 사전에 인증을 받아야 한다.

군 허가처리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식품업체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HACCP 유예를 결정했다"며 "앞으로 해당 업체들이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재정·기술적 지원 사업계획 안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