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가족들 "아버지 폭력성 없었다" 법정증언
재판부 자택 현장검증 이어 변론 재개

  • 승인 2020-11-29 20:28
  • 신문게재 2020-11-30 5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0052201001768900074771
아버지를 해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딸 A(41) 씨의 항소심 재판에서 가족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피고인과 다른 주장을 제기했다.

대전고법 제3형사부(재판장 신동헌)는 28일 316호 법정에서 항소심 두 번째 변론을 열고, 피고인의 어머니와 언니를 대상으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지난해 5월 1일 대전 대덕구의 한 주택에서 아버지 B(93) 씨와 딸 A(41) 씨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다툼이 발생해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B 씨가 거실에서 사망했다. 딸 A 씨는 아버지에게서 폭행을 당하는 상황에 있었다고 진술했으며, 숨진 B 씨는 발견 당시 상의를 입지 않은 채 이불로 머리끝까지 덮여 있었고, 집에 집기류가 상당수 파손된 상태였다.

부검에서는 숨진 B 씨의 신체 여러 부위에 출혈이 발견됐으나,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단정할 수 없어 사인불명으로 판단됐다. 검찰은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딸 A 씨를 재판에 넘겼고, 1심인 대전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이창경)는 A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곧바로 항소했다.

이날 항소심에는 피고인의 어머니 C(82) 씨와 언니 D(60)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검사는 숨진 A 씨가 가족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의 증상이 있었는지, 가정 내에서 폭행이나 집기류를 부수는 경우가 있었는지 물었다.

또 피고인을 대신한 변호인은 과거 진술에서 달라진 부분에 증인들의 기억을 신뢰할 수 있는지, 자매 관계가 이미 나쁜 상황에서 증언하는 게 아닌지 질문했다.

증인들은 대체로 숨진 B 씨가 평소에 그릇 하나 깨트리지 않을 정도로 집기류를 아꼈고, 취했을 때는 곧바로 잠을 자는 성향으로 가족을 못 알아보는 정도는 아니었다고 증언했다.

항소심을 맡은 대전고법 제3형사부는 지난 3일 사건이 발생한 주택에서 현장검증을 한 바 있으며, 다음 변론은 내년 1월 29일 열린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1.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2.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3.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4.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5.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