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대 철도물류대학, 학생 철도 창의 작품전서 대상 수상

우송대 철도물류대학, 학생 철도 창의 작품전서 대상 수상

미래의 철도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들,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 선보여

  • 승인 2020-12-03 16:34
  • 신문게재 2020-12-04 7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엔디컷빌딩(엔디컷국제대학)_외경1
우송대 철도물류대학 재학생들이 최근 한국철도학회가 주최한 2020년 학생 철도 창의 작품전에서 대상(국토부장관상)을 포함해 금상, 은상, 동상 등 총 6팀이 수상했다.

학생 창의 철도 작품전은 철도기술 발전 및 인재육성을 목적으로 한국철도학회가 주최하는 전국규모의 대회로 고등학생, 대학생,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철도산업에 관련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접수받아 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에는 50여개팀이 접수했으며 예선을 거쳐 지난달 26일, 16개 팀이 온라인 프리젠테이션으로 결선을 치렀고 12월 1일에 수상팀이 발표됐다.

대상을 수상한 우송대 제볼루션팀(철도전기시스템학과 문원준 외 4명)은 반도체로 구성된 병렬회로 삽입을 이용한 레일 길이 조절장치를 제안했다.

열차 탈선사고의 주요원인인 레일의 수축과 이완을 저항과 제너다이오드로 구성된 병렬회로를 이용한 제백효과(두 개의 서로 다른 금속 접합부의 온도 차에 의하여 기전력이 발생하는 현상)로 해결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외에도 엑시트레인팀(탈선 기울기를 이용한 찰도차량 비상출구 작동시스템)과 KNR팀(로프식 건널목 차단기와 능동대응 시스템)이 금상을, 철도의 목소리가 들려팀(시각장애인들을 위한 길안내 로봇)이 은상을, 철도위의 메르시팀(주파수와 LED를 이용한 로드킬 방지 시스템)과 슬기로운 철도생활팀(정차역 통과 방지장치)이 동상을 수상했다.

창상훈 우송대 철도물류대학장은 "수상한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매우 창의적이며 실용화 될 경우 한국의 철도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기술들이며, 우송대 철도물류대학은 이러한 철도인재들을 계속해서 길러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출동했더니 코로나19 의심환자?… 구급대원 공백 우려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5.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2.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3. [일문일답]수베로 한화 감독 "선수들 필드에서 적극적 플레이 인상적"
  4.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5.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