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을지대병원 노사 갈등

끝나지 않는 을지대병원 노사 갈등

수십 차례 협상만 이어지면서 끝내 교섭 중단...4일 3차사후조정회의 결과 따라 7일 총파업 예고

  • 승인 2020-12-03 17:32
  • 신문게재 2020-12-04 5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2020100801000588700019911
대전을지대병원 노사 간 2차 사후조정회의를 통한 교섭이 결국 중지됐다. 노사 갈등이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노조 총파업은 7일로 옮겨졌다.

3일 을지대병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노사는 여전히 직원 처우 개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의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이날 오후 3시 2차 사후조정회의를 중단했다.

노사는 4일 오후 2시 3차 사후조정회의에서 최종적으로 합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노조는 임단협 합의 결과에 따라 7일 총파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지난 6월 17일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협상을 시도했지만, 여전히 협상 타결은 요원한 실정이다. 노조의 처우 개선 요구에 무리한 요구라는 병원 측의 주장이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노조는 지난 2017년과 2018년 합의사항인 오는 2022년까지 동급 사립대병원과 임금 격차 해소, 올해까지 정규직 90% 이상 유지 및 상시·지속 업무의 정규직화와 지난해 합의한 임금체계 개편 및 육아 휴직비 지급 등의 사항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여타 병원에 비해 업무 강도가 높고 처우가 뒤져 신규 간호사들이 계속 퇴사하는 악순환을 거듭되고 있다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병원은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시작되는 긴박한 상황에서 경영난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어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한다.

병원 관계자는 "노조에서 주장하는 부분에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있지만 노사 간 합의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라며 "노사갈등이 장기화하면 할수록 의료 공백 등 환자들의 건강권이 우려돼 병원은 최후까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상생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파업을 자제하고 있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타결이 되지 않는다면 부득이하게 전면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는 견해다.

신문수 보건의료노조 을지대병원지부장은 "2일부터 밤새도록 합의를 진행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일부는 잠정적 결론을 냈지만, 마지막 항목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노사합의라는 것 자체가 최종적으로 도장을 찍기 전까지 알 수 없는 사안이다. 직원들은 임금체계, 비정규직 정규직화, 직원 처우 개선에 대한 문제를 사 측이 적극적인 태도로 사후조정에 임해 교섭이 원만하게 타결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1.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2.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3.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4. 방한일 충남도의원 "삽교역 설치로 내포신도시 교통체계 확립을"
  5.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