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펀치]"세종 관가 복도통신, 예전같지 않다"

[정치펀치]"세종 관가 복도통신, 예전같지 않다"

4일 개각 명단 소문, 뚜껑 열어보니 정확도 떨어져
성윤모 산업부 장관 유임..충청 장.차관 시대 이어져
"중앙 부처 세종이전으로 정치권 소식 들을 기회 적어, 복도통신도 위력 잃어"

  • 승인 2020-12-04 17:12
  • 수정 2020-12-06 07:42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세종청사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각 발표 후 세종 관가에선 '복도 통신'의 정확도가 '예전과 같지 않다'는 말이 회자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토부 장관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행정안전부 장관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각각 내정했다.

복도 통신에선 국토부 장관에 내부 승진, 복지부 장관 후보로는 김연명 전 청와대 사회수석, 김용익 국민건강보험 이사장의 기용설이 우세했다. 여가부 장관에도 남인숙 민주당 의원의 이름이 발표전까지 돌았다.

개각 부처도 뚜껑을 열어보니 실상과는 많이 달랐다.

복도통신에선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해양수산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교체설이 'SNS 스피커'를 통해 확산됐으나 정확도는 제로에 가까웠다. 인사 시점도 이날 오전까지도 많이 인지하지 못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충청 동향의 박진규 차관이 지난달 1일 '배치'되면서 교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으나 유임됐다. 충청 관가는 충청의 정치적 힘이 세져 장·차관을 한동안 충청이 맡아서 할 수 있다며 반기는 모양새다.

그 이면에는 대전지검의 월성원전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수장'을 바꾸기가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대전에 있는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이 막바지에 와 일단 유임 카드를 썼다는 말과 함께 내년 4월 서울시장 재보선 출마와 관련, '관망세'로 돌아서 이번 개각 명단에서 빠졌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진영 행안부 장관 교체 이면에는 중기부 이전의 신속한 행정 절차 이행과 자치경찰제, 국가수사본부 출범 등 경찰 현안에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 핵심 친문인 전해철 민주당 의원을 발탁했다는 말이 돈다.

세종 관가의 한 고위직은 "중앙부처가 세종으로 이전하면서 청와대와 국회 등 정치권 소식을 들을 기회가 적어 '복도통신'의 정확도와 위력이 크게 떨어진 것 같다"고 촌평했다.

한편, 잠재적 대권 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는 교체 대상에서 제외됐으나 충청정가에선 내년 4월 재보선 이후 이상민 민주당 의원(5선, 대전 유성을)이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청주) 등이 '충청 총리'가 돼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영남권에선 벌써 김부겸 전 의원을 후보로 올려놓고 있다. 문재인 정부들어 이낙연 전 총리와 정세균 총리가 호남 출신이었다는 점에서 다음 선택지는 충청과 영남으로 갈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전남 담양 출신인 진영 행안부 장관도 합치의 상징으로 차기 총리 후보군에 거명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1.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2.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3.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4.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5.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