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충청]충남권역 의료계 '제4기 상급종합병원' 발표 앞두고 촉각 곤두

[리뉴얼충청]충남권역 의료계 '제4기 상급종합병원' 발표 앞두고 촉각 곤두

지역 '소요병상수' 줄면서 '충남 홀대론' 불거져 우려 목소리
수도권 환자 3.5명 대전 환자... 의료전달체계 개선 해야

  • 승인 2020-12-13 18:29
  • 수정 2020-12-14 08:31
  • 신문게재 2020-12-14 1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commonUFEQ3GN8
수도권 환자유출이 심각한 충남권역 의료계가 '제4기 상급종합병원' 발표를 앞두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진료권역별 상급종합병원 소요병상수'가 지난 3주기 때보다 줄면서 '충남 홀대론'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향후 결과에 이목이 쏠린다.

지정과 탈락 여부 등에 따라 지역 의료전달체계에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에 투명하고 공정한 선정을 기대하고 있다.

13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제4기 상급종합병원(2021~2023년)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충남권역에서는 기존 운영 중인 충남대학교병원, 단국대학교병원,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을 비롯해 신규 진입을 노리는 건양대학교병원 4곳이 지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총 43곳을 선정하는 가운데 51곳이 신청서를 제출해 8곳은 고배를 마신다.

신청 병원 중 어느 곳이 새롭게 진입하고 어느 곳이 탈락할지에 관심을 모은다.

이런 가운데 권역 내 잔여 병상 수를 전국으로 상대평가하는 현재 방식은 서울권역에 상급병원 지정 쏠림이 계속돼 환자와 의료인력이 집중되는 현상이 지속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 복지부가 발표한 상급종합병원 소요병상수를 보면 전국 4만 6414개 병상으로 지난 3주기 4만 5458개 병상보다 956병상 늘었지만, 오히려 충남권은 65개가 줄었다. 수도권 쏠림이 심각한 경기도 등은 1141개 병상이 증가했다.

지역별 의료격차가 더욱 커지고 의료서비스 공백이 심화 돼 결국 의료전달체계 붕괴 현상을 정부가 주도하고 있다는 게 의료계의 통일된 목소리다.

그 어느 지역보다 충남권역 상급병원 지정은 절실하다. 특히 대전은 중증환자들의 서울권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조사한 '2018 지역별 의료 이용 통계연보'를 보면, 서울 의료기관 환자 35.6%가 대전에서 온 환자다. 세종시를 제외한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높다.

2019년 보건복지부 연구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체계 개선 연구 최종보고서(연구책임자 서울의대 김윤 교수)에서도 대전시에 최소 2~3개 상급종합병원이 필요하다는 보고서가 나올 정도다.

충남권역 상급종합병원은 수년째 3곳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 1기(2012~2014년) 지정에서 충남대병원·을지대병원·단국대병원·순천향대천안병원 4곳이 역할을 해왔지만, 2기(2015~2017년)에서 을지대병원이 탈락하면서 6년째 제자리다.

이번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은 대전 의료체계를 바꿀 기회로 여겨진다.

차별화된 각종 정부 지원을 통해 병원 규모와 위상이 커지는 만큼 의료전달체계를 발전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병원 설립 후 처음으로 상급종합병원 진입을 노리는 건양대병원에 기대를 거는 이유다.

건양대병원은 내년 상반기 개원을 앞둔 제2 병원(지하 4층, 지상 9층)에 소아토탈케어센터 구축과 500병상 등을 운영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지역 의료계가 안고 있는 가장 큰 현안 중 하나가 지역민들의 수도권 원정진료다. 상급종합병원 역할이 중요한데 지방분권과 지방의료체계 개선을 위해서는 당연히 대전 지정이 필요하다"면서 "다만, 정치적 논리로 가다 보니 울산은 이미 정해진 분위기에 있다. 환자들을 위해서라도 실질적으로 필요한 지역에 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