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의 충청민심 잡기, 시동?

정세균의 충청민심 잡기, 시동?

11일 대전 지역 언론사 대표 만찬...중기부 이전 등 현안 의견 수렴
전북 출신 인사들 중심으로 외곽 조직 만들기 정황 포착

  • 승인 2021-01-13 14:12
  • 수정 2021-01-13 16:36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정세균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충청 민심을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모양새다.

전북 진안 출신인 정 총리는 전북을 연고로 하면서 서울 종로에서 금배지를 달아 '호남과 수도권'을 아우르는 정치적 기반을 다져오고 있다. 진보 외에 중도 진영을 아우르는 이미지가 있어 외연 확장에도 강점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큰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하는 충청과는 인연이 깊지 못하다. 정 총리의 인연은 국무총리에 임명되면서 '세종'과 교감하는 정도다.

정 총리 측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을 계기로 충청 민심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중기부 이전에 대해 강한 반발이 있자 정 총리는 기상청 이전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언급을 하는 등 충청 민심의 이반에 크게 신경 쓰는 분위기다.

중기부 이전이 정 총리에게는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

'기상청+@' 뉘앙스를 보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지난 11일에는 대전권 언론사 대표들과 만찬을 하는 등 스킨십을 넓혀가고 있다.

외곽 조직 구축에도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출신이면서 대전에서 활동 중인 인사들을 중심으로 조직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대전의 한 정치권 인사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정 총리를 도와줄 수 있겠냐는 지인의 전화를 받았다"며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4월 이후엔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설 것이니 역할을 해달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2.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3.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1.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2.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4.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5.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