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원기종·안상민 영입…중원에는 최익진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원기종·안상민 영입…중원에는 최익진

13일 FA선수 3명 신규영입 발표

  • 승인 2021-01-13 15:37
  • 수정 2021-01-14 08:56
  • 신문게재 2021-01-14 7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KakaoTalk_20210113_145807097
대전하나시티즌에 새롭게 합류한 원기종, 안상민, 최익진 선수(사진 시계방향).
대전하나시티즌이 공격수와 미드필더를 보강하며 2021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티즌은 서울이랜드에서 공격수 원기종, 한국철도의 안상민, 전남드레곤즈 최익진 등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했다.

이랜드에서 시티즌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원기종은 군산제일고-건국대를 거쳐 2018년 서울이랜드에 입단해 2019년에 26경기에서 4득점 3도움, 지난해 20경기 4득점 2도움을 기록했다.

빠른 발과 저돌적인 돌파, 양발을 자유롭게 사용하는 장점을 활용해 직접 득점 또는 상대 수비를 혼란 시키는 전술에 기량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안상민 선수는 2017년 강원에 입단해 이후 내셔널리그 김해시청축구단에 임대되어 2018년에는 22경기 6득점 6도움으로 도움왕에 올랐다. 2019년에는 27경기 6득점 4도움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는 K3 한국철도축구단에서 18경기 동안 5득점 5도움으로 활약했다. 내셔널리그에서의 활약을 발판 삼아 올해 대전에서 다시 프로 무대에서의 도전을 벼르고 있다.

최익진 선수는 전남드래곤즈 유소년클럽인 U-18 출신으로 아주대를 거쳐 2018년 전남에 입단해, U-18, U-19, U-20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치며 축구 엘리트로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대표팀에서 25경기에 출전해 4득점을 기록하고 좌우 측면 수비부터 공격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로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왕성한 활동량이 강점이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앞서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이진현과 이현식을 영입하며 중원을 강화했고, 이날 영입 선수를 통해 최전방에 공격력을 높였다.

안상민 선수는 "프로에서 두 번째 도전을 앞두고 있어 감회가 새롭다"라며 "다른 선수들보다 두 배, 세배 더 열심히 노력해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