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대전에 유일하게 남은 호남선 폐터널인 '옛 사진포터널' 가보니

[르포] 대전에 유일하게 남은 호남선 폐터널인 '옛 사진포터널' 가보니

지난해부터 문화재청-국가철도공단 협의해 폐터널 활용 문화재 공간 조성사업 중
말발굽 아치형과 깨진 벽돌 등 세월 흔적 고스란히
방치된 폐터널을 국민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의미... 다만, 접근성 개선은 필요

  • 승인 2021-01-14 16:21
  • 수정 2021-01-15 11:13
  • 신문게재 2021-01-15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10114_140332953
대전시 서구 흑석동에 위치한 옛 사진포터널 모습.
14일 오전 10시 대전 서구 흑석동에 위치한 옛 ‘사진포터널’. 대전에 유일하게 남은 호남선 폐터널로, 문화재청과 국가철도공단이 함께 폐터널을 활용해 처음 시도하는 문화재 공간 조성사업 현장이다.

포장된 도로를 한창 가다가 비포장 도로에 도착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목적 장소에 도착했다는 안내가 나왔다. 그러나 옛 사진포터널은 보이지 않았다. 길을 제대로 찾지 못한 것이다. 터널의 세부 주소가 없는 데다, 흑석동 789라는 지번 자체가 방대하게 넓었다.

터널의 관리 주체인 국가철도공단 담당자와 길게 통화를 한 후 드디어 찾을 수 있었다. 1시간 30분 만이었다. 도착하는 데 걸린 시간은 30분이었지만, 터널을 찾기 위해 1시간 정도를 더 헤맨 셈이다. 폐터널을 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선 가장 먼저 접근성을 개선할 필요가 있음을 절실히 깨달았다.

KakaoTalk_20210114_151039545
옛 사진포터널 옆에는 현 사진포터널이 위치해 있으며, 호남선 철도들이 오가고 있다.
옛 사진포터널 옆에는 현 사진포터널이 있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KTX와 무궁화 열차 등이 현 사진포터널을 지나 목적지로 향하고 있었다. 기존 철로는 이미 제거돼 산에 문이 하나 덩그러니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터널의 입구는 현재는 벽돌로 봉쇄돼 있다. 옛 사진포터널의 입구는 말발굽 아치 모양이었으며, 크기는 비교적 작았다. 터널을 이루고 있는 돌은 중간중간 깨져 있기도 했으며, 색이 퇴색한 곳도 많았다. 터널 안은 보안상의 문제로 공개되지 않았다.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공간이었다.

KakaoTalk_20210114_140334772
옛 사진포터널(왼쪽)과 현 사진포터널(오른쪽) 모습. 옛 사진포터널과 함께 있던 철로는 이미 제거돼 비포장 도로로 있으며, 현 터널과 비교했을 때 모양과 크기가 다르다.
옛 사진포터널은 1914년에 호남선 개통으로 생겼다. 일제강점기에 호남선 등의 철도가 건설됐다 보니 말굽 모양의 아치 형태로 일본 철도 터널과 유사한 형태다. 그렇게 몇십 년간 사용했던 터널은 1976년 복선화 사업으로 신설된 새로운 터널로 역할을 넘기고 폐쇄됐다.

많은 역사의 흔적을 담고 있지만, 폐쇄된 이후 방치됐다. 그러던 중 지난해 문화재청에서 발굴유물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국민에게 문화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폐터널을 활용하는 안을 고안해 냈다. 처음 시도하는 사업으로, 발굴유물의 역사·지역성과 더불어 터널의 접근성, 활용성 등을 고려해 전국에서 2곳(대전 옛 사진포터널, 전북 전주 신리터널)을 우선 선정했다.

올해 상반기 실시 설계 후 9월쯤 착공해 2022년 4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발굴유물을 이관하고 일부 유물을 활용해 전시 등을 준비해 2022년 11월에는 시민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대전에 남아 있는 호남선의 유일한 폐터널을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국민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문화재청과 철도공단 모두 뜻깊은 사업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역사자산인 발굴유물을 체계적으로 보관할 수 있고, 터널이 역사 교육·체험장으로 재탄생하면서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국민에게 제공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도 "대전에 있지만, 시민조차도 이런 폐터널이 있는지 잘 알지 못할 것"이라며 "큰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던 터널을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 굉장히 뜻깊다"고 했다.
김소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1.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2.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3.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4.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차량 통행 임시 운영
  5. 공주시, 코로나19 3명 추가 확진…누적 78명

실시간 주요뉴스